뒤죽박죽세상사 2010. 1. 9. 11:26
반응형


*가슴으로 끓이는 love차 조리법

하나. 성냄과 불평은 뿌리를 잘라내고 잘게 다진다.

두울. 교만과 자존심/자만심은 속을 빼낸 후 깨끗이 씻어
        말린다.

세엣. 짜증은 껍질을 벗기고 반으로 토막을 낸 후 넓은 
       마음으로 절여둔다.

 

*차 끓이는 방법

하나. 주전자에 실망과 미움을 한 컵씩 붓고 씨를 잘 빼낸
       다음 불만을 넗고 푸욱 끓인다.

두울. 미리 준비한 재료에 인내와 기도를 첨가하여 
      재료가 다 녹고 쓴맛이  없어지기까지  충분히 달인다.

세엣. 기쁨과 감사로 잘 젖고 미소를 예쁘게 몇 개 띄운
       후 믿음의 잔에 따라  따뜻하게 마신다.  

---카톨릭 굿뉴스-

칭찬과 배려에 인색한 삶이 이 겨울 눈을 더욱 짜증스럽게 보이게
합니다. 조금만 나누고 생각하면 삶은 의외로 이굴루처럼 눈을
사랑하게 만들지도 모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