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이 세상에 어울리지 않는 사랑
    견우와 직녀 2010. 3. 25. 23:28
    반응형

    세상에 어울리지 않는 사랑...

     

     

     

    정말 눈물 없이는 볼수 없는 글이네요...    
    울지 말고 읽어보세요...(모셔온 글)

     

     1988년 그해 겨울...      그녀는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오늘은 자신의 생일이기 때문이다

     

    이제 조금만 기다리면 그녀가 사랑하는 남편이

     

    선물을 사들고 환하게 웃으며 들어올것이다

     

    남편이 무얼 사올까 내가 좋아하는걸 사올까

     

    이런저런 생각을하며 그녀는 이미 흥분해 있었다

     

    정말 어린애 같은 여자다  그날 아침 출근하는 남편에게 ? 『??키스와 함께 건넨 직접 쥐어만든 주먹밥...  남편이 맛있게 먹었을까

    혹시 모자르진 않았을까 아내는 이런저런 생각을하며 흐뭇함에
     
    안절부절 못했다

     

    그녀가 이렇듯 어린애같이 구는 까닭은...

     

    태어나 처음으로 차려보는 생일이기 때문이다

     

    고아원에서 만난 두사람 서로를 의지하며

     

    오빠 동생으로 자랐고 현재는 누구보다

     

    행복한 부부가 되었다  서로의 외로움을 알기에 서로의 약함을

    알기에
    여느 부부보다 행복했다   그녀의 남편은 농아다

     벙어리라는 말이다  하지만 그녀에겐 무엇과도 바꿀수없는

    사람이다

     

    장애때문에 변변한 직장을 못찾은 남편이었지만

     

    얼마전부터 시작한 퀵서비스 일을 남편은  정말 좋아했고

    열심히 했다

     

    옛날부터 자전거 타기 좋아하던 오빠는 지금도 오토바이를 탄다

     

    아내는 그를 위해 맛있게 만든 주먹밥을 매일 남편의 손에 ?

     

    남편은 주먹밥이 아니면 도시락을 가져가지 않았다

     

    정말 주먹밥을 좋아하나보네...

     

    아침에 주먹밥을 건네며 그녀가 한 말이다

     

    오빠 조금만 참자 지금은 어렵지만 행복하잖아

     

    우리도 나중엔 더 행복하게 사는거야 이내 그녀의 눈가에

    눈물이 고였다...

     

    문득 어릴적 생각이 떠올랐다    고아원시절......

     

    벙어리라고 놀리며 손가락질 당하던 오빠...

     

    아이들이 손가락질하고 놀리며 돌을 던져도

     

    눈하나 깜박하지 않고 마냥 히죽 웃기만 하는 오빠지만

     

    행여 나를 괴롭히려들면  미친사람처럼 무리들에게 겁없이

    덤비던 오빠...

     

    실컷 두둘겨맞고 날보고 웃으며 눈가에 멍을 어루만지던 오빠

     

    남편은 정말 착한 남자였다... 그녀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쓴웃음을 지었다

     

    문득 정신을 차리고 시계를보니 9시가 넘고 있었다

     

    7시면 들어올사람이 9시가 넘도록 오지 않는것이다

     

    그녀는 걱정이 되었지만 자기를 놀래키려고 그러려니 하고

    생각했다

     

    그때였다   고요함을 깨는 하이톤의 전화벨이 울렸다

     

    "여보세요"    "거기 조성욱씨 댁이죠..."

     

    "네...누구시죠...?"   "놀라지 마십시요...조성욱씨가

    죽었습니다..."

     

    그녀는 순간 땅바닥에 주저앉고 말았다

     

    한참을 멍하니 있는데 전화속에서 말소리가 들렸다

     

    "여보세요...여보세요...?"   "네...지금 뭐라고 했죠...?"

     

    우리 남편이 죽었다구요?"

     

    "하하 농담하지 마세요 오빠가 왜죽어요 제 선물 사오는중인데.."

     

    "..........."

     

    "아무튼 빨리 동산 사거리로 나오셔야 겠어요..."

     

    동산사거리...

     

    바로 집앞 사거리였다...

     

    그녀는 영하의 추위인데도 실내복을 입은채 뛰기 시작했다

     

    한달음에 동산사거리로 간 그녀...

     

    저 멀리 사람들이 많이 모여 웅성대고 있었고  길가엔 누가

    쓰러져있었다

     

    그 앞엔 완전히 찌그러진 낯익은 오토바이가 보였다

     

    그녀는 힘없이 터벅터벅 걸어갔다

     

    "오빠...아니지...? 오빠...아니지...?"

     

    연신 중얼거리며...   그러나 그 남자는 정말 그녀의 남편이었다

     

    불쌍한 오빠의 한손에는  먹다남은 주먹밥이 반쯤 얼어있었고

     

    공포에 떤듯 동그랗게 눈을뜬 얼굴에는  밥풀이 잔뜩 묻어있었다

     

    입주변에 처량하게 밥풀들이 붙어서 얼어붙고 있었다

     

    남편의 눈가엔 두줄기의 선명한 눈물자국이 나 있었다

     

    아마도 죽기전에 흘린 눈물인듯 했다

     

    오늘은 아내의 생일인데...  빨리가야 하는데...

     

    하며흘린......

     

    또한 아스팔트 길에는 온통 생크림케잌이 처참히 널려있었다

     

    그녀가 그토록 갖고싶어하던  부서진 머리핀과함께

     

    옆에서 이런 소리가 들렸다

     

    "쯧쯧 식사할 시간도 없어서 오토바이를 타며 주먹밥을 먹다가

     

    사고가 났데...너무 불쌍하다... 얼마나 배가 고팠으면..."

     

    그녀는 기절할것만 같았다.   

    죽어있는 남편의 얼굴이 너무도 불쌍했다

     

    그때 그녀는 남편의 오른손을보고  끝내 울고 말았다...

     

    남편의 오른손엔

     

    "사랑해" 라는 뜻의 수화가 그려있었다

     

    벙어리였던 남편이 죽기직전

     

    아내를 위해 남긴말...      한참을 울었다...

     

    갈기갈기 찢어진 남편을 붙들고  한참을 울었다...

     

    오늘 내 생일이라고 일찍 온다더니    꼭 선물 사가지고 온다더니

     

    한참을 우는데 한 남자가 말을 건넸다    남편의 회사 동료였다

     

    남편은 회사에서도 따돌림을 받았단다

     

    같은 직원끼리 옹기종기 모여 맛있게  먹어야할 도시락대신...

     

    혼자 멀리 떨어져서 주먹밥을 몰래 먹던 남편...

     

    오늘은 눈이 온길이 위험하다고

     

    제일 먼 배송지만 골라 남편을 시켰다는 것이다

     

    젊은 사람들한테 따돌림을 받으며  외롭게 지냈던 남편은

     

    갈때도 이렇게 외롭게 간것이다...  그녀는 남편을 끌어안고

    이렇게 말했다

     

    "오빠...우린 이세상에 어울리지 않는 부부인가봐..."

     

    "우리 같이 잘살수 있는곳으로 가자..."

     

    그러면서 그녀는 남편의 손에 쥐어진 주먹밥을 떼어내며

     

    "오빠 그렇게 사람들과 어울리기 힘들었어...?"

     

    "이렇게 주먹밥을 먹어야할만큼 힘들었어...?"

     

    "혼자 죄진사람처럼 숨어서 먹을만큼 힘들었던거야...?”

     

    "오빠를 이렇게 만들정도로 힘든거야...?"

     

    그리곤 남편을 꼭 껴안은채...

     

    한참을 눈물만 흘리며... 그렇게 있었다...

     

    사람들은 남편을 영안실로 후송하기위해 그녀를 부축했다...

     

    그러나 그녀의 몸은 딱딱하게 얼어있었다

     

    남편과 한손을 맞잡고   사랑한다는 수화를 그린 남편의손에

     

    똑같은 "사랑해" 라는 표현으로 남편의 손과 곱게 포개어있었다

     

    이 두사람의 사랑은 언제나 사람들의 가슴속에

     

    기억될것이고...

     

    그로 하여금 이 세상이 좀더 따뜻하게...

     

    변했으면 하는 바램이다...우리는 질적인 삶을 좋아하고 질적이 만남을 좋아한다. 정작 우리는 질적이지 못하면서......

    사랑에도 질이 있고, 만남에도 질이 있다.
    모든 인간이 만든 물건에도 질이 있는 것처럼
    우리의 삶에도 역시 질이 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