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삶은 알수없고 속단할 수도 없으며 확신할 수도 없는 것이다.
    마늘과 생강 2010. 4. 19. 10:53
    반응형


    이 이야기는 베트남전쟁에서 마지막으로 돌아온 한 병사에 관한이야기이다.

     

    그는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해서 그의 부모에게 전화를 했다. "어머니, 아버지 전 이제 집에 돌아왔어요. 그런데 함께 갈 친구가 있어요." "그렇게 하려므나."부모님이 대답했다. "우리도 그를만나보고 싶구나."    

     

    "우선..부모님이 아셔야 할 것이 있어요..." 병사가 말을 이었다.    

    "그는 전투에서 심각한 부상을 입었어요. 지뢰를 밟아서 다리 하나와 팔 하나를 잃었거든요. 그는 갈곳도 없구요. 그래서...나는 그와함께 지내고 싶어요." "안됐구나 얘야...아마 우리가 그가 살 곳을 마련해 줄 수있을지도 모르겠다..."    

    "아니..그런 의미가 아니예요. 나는 그와 우리집에서 함께    

    살고 싶어요."    

     

    "얘야.."아버지가 말했다.    

    "너는 지금 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는구나...    

    그런 장애가 있는사람은 어쩌면 우리에게 큰 짐이 될지도 모른다.

    우리는 여지껏우리끼리 잘 살아왔어.     

    우리는 우리 삶에 이런 골칫덩어리가 끼어드는 것을 원치 않는다.     

    내 생각에는 너만 집으로오고 그 친구에 관한 것은 없었던 것으로 하면 싶구나. 그는스스로 살 길을 찾을 수 있을게다..."    

     

    잠시 후..아들은 아무 소리도 않은 채 전화를 끊었다.     

    그리고 며칠 후, 그들은 샌프란시스코 경찰에게서 그들의 아들로 여겨지는 남자가 한빌딩에서 추락사 한 것같다고 전화로 알려주었다. 경찰관은 아마도 자살인 것 같다는 말도 덧붙혔다.    

     

    깜짝놀란 병사의 부모는 샌프란시스코로 날아갔고 시체공시소 에서 그 시체가 자신들의 아들임을 확인했다. 그들은 그가 그들의 아들임은 금방 알아보았지만 여태껏 그들이 모르고 있던 것을 알고는 경악스러웠다.    

    그들의 아들이 바로 팔하나와 다리 하나가 없었던 것이다....  

      ----카톨릭 굿뉴스---
    우리는 너무 완전하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것만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항상 위만을 바라보며 현실적인 삶에 무관심합니다.
    어쩌면 우리가 우리자신을 거울에 비추어 보고 받아들이는 순간까지 불행한 삶, 무심한 삶은 필연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