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10. 4. 19. 10:53
반응형


이 이야기는 베트남전쟁에서 마지막으로 돌아온 한 병사에 관한이야기이다.

 

그는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해서 그의 부모에게 전화를 했다. "어머니, 아버지 전 이제 집에 돌아왔어요. 그런데 함께 갈 친구가 있어요." "그렇게 하려므나."부모님이 대답했다. "우리도 그를만나보고 싶구나."    

 

"우선..부모님이 아셔야 할 것이 있어요..." 병사가 말을 이었다.    

"그는 전투에서 심각한 부상을 입었어요. 지뢰를 밟아서 다리 하나와 팔 하나를 잃었거든요. 그는 갈곳도 없구요. 그래서...나는 그와함께 지내고 싶어요." "안됐구나 얘야...아마 우리가 그가 살 곳을 마련해 줄 수있을지도 모르겠다..."    

"아니..그런 의미가 아니예요. 나는 그와 우리집에서 함께    

살고 싶어요."    

 

"얘야.."아버지가 말했다.    

"너는 지금 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는구나...    

그런 장애가 있는사람은 어쩌면 우리에게 큰 짐이 될지도 모른다.

우리는 여지껏우리끼리 잘 살아왔어.     

우리는 우리 삶에 이런 골칫덩어리가 끼어드는 것을 원치 않는다.     

내 생각에는 너만 집으로오고 그 친구에 관한 것은 없었던 것으로 하면 싶구나. 그는스스로 살 길을 찾을 수 있을게다..."    

 

잠시 후..아들은 아무 소리도 않은 채 전화를 끊었다.     

그리고 며칠 후, 그들은 샌프란시스코 경찰에게서 그들의 아들로 여겨지는 남자가 한빌딩에서 추락사 한 것같다고 전화로 알려주었다. 경찰관은 아마도 자살인 것 같다는 말도 덧붙혔다.    

 

깜짝놀란 병사의 부모는 샌프란시스코로 날아갔고 시체공시소 에서 그 시체가 자신들의 아들임을 확인했다. 그들은 그가 그들의 아들임은 금방 알아보았지만 여태껏 그들이 모르고 있던 것을 알고는 경악스러웠다.    

그들의 아들이 바로 팔하나와 다리 하나가 없었던 것이다....  

  ----카톨릭 굿뉴스---
우리는 너무 완전하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것만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항상 위만을 바라보며 현실적인 삶에 무관심합니다.
어쩌면 우리가 우리자신을 거울에 비추어 보고 받아들이는 순간까지 불행한 삶, 무심한 삶은 필연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