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엄마

2010. 2. 2. 16:05 | Posted by 계영배

눈물나는 곶감다섯개

 

친정에 다녀온 동생이 보따리를 내려놓고 갔다.

챙겨보낸 프라스틱 김치통이 그대로 다시왔다.

안에는 다시 꽉꽉채운 갖가지 김치와 양념이 들어있었고

보따리 귀퉁이엔 하얀 가제손수건에 싼 작은 꾸러미가 있었다.

손수건에 싸여서 엄마가 보내온건 곶감다섯개.

곶감을 좋아하는 큰딸 때문에 명절때건 제사가 있건

다른사람은 손도 못대게 하신다.

엊그제 제사후 남은걸 보낸걸로 생각했었다.

 

엄마는 농사일도 지으시면서 가까운곳에 직장에도 다니신다.

근사하고 좋은 일터는 아니지만

한푼이라도 벌어보시겠다고 욕심부리신다.

식권한장이 이천원씩이나 한다고 그거 아까워 도시락 꼭꼭 챙겨가시고

큰딸이 사준 보온도시락이 따근해서 좋다고 겨우내 일터에서

자랑을 했노라 하셨다.

곶감 다섯 개는, 그 일터에서 누군가 심심풀이로 드시라고

가져온거란다. 휴식시간에 나눠준 곶감다섯개를..

남들이 오물오물 맛나게 먹고있을 때 우리엄만..

엄만 주머니속에 살그마니 넣으셨단다..큰딸이 좋아하는 곶감이라서..

 

그곶감을 다른형제들이 볼까 무서워

손수건에 싸서 김치보따리에 넣어주신거다.

곶감은 찌그러지고 뭉개졌지만 다른어떤 귀한것보다 값져보였다.

목까지 왈칵 넘어오는 울음을 삼키느라 곶감을 먹을수가 없다.

프라스틱통 가득 담겨있는 김치도 먹을수가 없다.

작은소주병에 담겨있는 참기름도 먹을수가 없다..

엄마의 땀방울을 고스란히 받아놓은것만 같아서..

 

시골에서 가져오는 양념들이며 푸성귀를 당연한 듯 얄밉게도

받아먹었었는데...거기다 손수건에 싸인 곶감까지 자꾸만 날 울린다.

바보같은 엄마.

우리엄만 정말 바보다.

나를 자꾸만 울게하는 바보다.

나에겐 그런 바보엄마가 있다.

--- 카톨릭 굿뉴스---

부모가 되기 전에는 결코 부모의 심정을 모르는 것이 부모라는 역할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부모님의 따스한 손길이 우리의 손을 놓고 영영 돌아 올 수 없는 강을 건널때 우리의 삶은 또 한번 출렁이겠지요. 
지금 이 순간 잘하세요.
당신의 부모님께 아주 작은 사랑을 보이셔도 부모님은 크게 받아들이신 답니다. 부모님은 더 이상을 당신을 기다릴 수 없으시답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