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영배 2010. 11. 13. 11:19
반응형



말 한마디를 아꼈더니.......

말솜씨를 배워 볼 욕심에
‘말의 달인’이라 불리던 유명 인사를
찾아뵙게 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그분은 얼마나 말을 아끼던지 
하루에 몇 마디 듣기도 어려웠습니다. 
입
그런데 어쩌다 던지신 그 말씀 한마디 한마디가 
어찌나 가슴에 구구절절 와 닿던지, 
지금도 고스란히 제 머릿속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말의 달인’의 비법 몇 가지를 소개해 볼게요. 
직접 대놓고 하기 곤란한 말은 
에둘러 말하며 끝을 적당히 얼버무려 
듣는 이가 알아서 판단하게 하는 겁니다. 

또한 꾸중을 하고 싶을 때는 
들릴 듯 말 듯 작게 응얼거리는데, 
그 말은 가슴에 깊이 와 닿아 
다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해 줍니다. 

단, 칭찬만은 아주 큰 소리로 
끝을 정확하게 맺어 줍니다. 

달인의 비법은 
바로 말을 아끼는 것이었습니다. 

한 번도 누구를 원망하는 법 없이 
모든 걸 ‘당신 탓’으로 돌리는 그분의 모습을 보며 
저는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아오며 
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어 왔지만 
제 인생에 이런 고마운 분을 만나게 된 것은 
더할 나위 없는 축복입니다. 

이제는 내가 말을 하기보다는 
남의 말을 잘 들어 주고, 
반응도 심심찮게 보여 주며, 
반박을 하고 싶을 땐 
심호흡을 한 번 한 뒤 참았더니 
그 누구와의 대화도 즐겁기만 합니다. 

말 한마디를 아꼈더니 
어디서나 호감을 사게 됐고, 
좋은 일이 자꾸 생겨 
즐거운 비명이 멈추지 않는답니다.
<모셔온 글>

현실을 사는 지혜는 의외로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스스로에 대한 지속적인 성찰과 타인에 대한 관대함 그러면서도 타인의 성공과
장점에 대한 진심어린 축하가 어우러지면 삶은 지혜의 향기를 발산하면서
우리주변에 안착될 것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