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죽박죽세상사 2012. 4. 4. 15:58
반응형

불확실한 사건들이 난무하는 현실에서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일이라면 아무리 훌륭하고 좋아보여도 버려라. 당신의 좌우할 수 없이 타인이나 환경에 의해서 좌우되는 일이라면 차라리 복권에 거는 것이 낫다.

 

한 여우가 개울에서 놀다가

잘못해서 아름다운 꼬리가 살짝 물에 담겨졌다.

날씨가 추워서 이내 꼬리의 끝이 얼어서 개울에서 나올 수 없었다.

여우는 생각했다.

<지금 꼬리를 잡아 띁으면 아름다운 내 꼬리의 올이 상할거야.

그것은 정말 속삭한 일이야. 꼬리는 내 매력의 전부이거든.

내일이면 날씨가 풀려서 꼬리를 온전히 개울에서 건질 수 있을 거야>

여우는 내일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추웠지만, 꼬리를 상하게 하고 싶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다음날이 되었고, 해가 중천에 떴지만 오히려 날씨는 더욱 추워져서

꼬리의 상당부분이 얼어갔고 이제는 감각마져 무디어졌다.

여우는 덜컥 겁이났다.

하는 수 없이 지나가던 곰 선생을 불렀다.

<곰 선생님 저를 좀 꺼내주세요. 얼어죽겠어요.>

곰은 친절하고도 신속하게 여우를 개울에서 들어올려주었다.

그러나 너무나 개울이 얼어서 꼬리의 중간이 끝어지고 말았다.

여우는 너무나 챙피하고 놀라서 재빨리 자신의 굴로 도망갔다.

그리고 혼자말했다.

<목숨을 건진 것이 얼마나 다행이야 하마터면 죽을 뻔 했잖아.

꼬리야 시간이 지나면 자라겠지뭐. 잠시 굴에서 지내면서 잘린 꼬리부분이나 돌보아야 겠다.>

 

만일 여우가

처음부터 꼬리에 집착하지 않았다면

올 몇가닥 상하는 것으로 자신의 불행을 마무리 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몇가닥을 아쉬워해서 일을 키웠고,

반성을 하기 보다는 오히려 자화자찬으로 일관한다.

우리도 이같은 일을 다양한 분야에서 겪는다.

그러나 반성보다는 합리화로 일관하면서 삶의 격과 질을 떨어뜨린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