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죽박죽세상사 2009. 11. 10. 16:24
반응형

어느날 선교사를 남편으로 둔 부인이 남편의 책상을 정리하던 중이었다.손바닥만한 작은 성서책을 집어드는 순간 그녀는 소스라치게
놀랐다.

 

그 성서는 7년전 그녀가 학교 기숙사에서 잃어버린 것이었다.성서책을 얼마나 열심히 보았던지 다 헤어져 있었으나  분명 그 부인의 것이 틀림없었다.

부인은 성서책을 품에 안고 남편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얼마후 선교사가 돌아왔다.

그는 피곤한 기색이었으나 아내를 보고 따뜻한 미소를 지었다.

부인은 아무말 없이 성서를 탁자위에 꺼내 놓으며 지긋한 눈길로 선교사를 바라보았다.

그 순간 선교사의 얼굴엔 당황하는 기색이 엿보였다.

 

한동안 침묵이 흐르고 부인이 먼저 입을 열었다.

"이 성서는 오래전에 제가 잃어버린 것입니다. 어떻게 이것이 당신의 손에 들려있는지요."

"미안하오.당신에게 숨긴것이 있소.10년전만 해도 나는 도둑이었소.

7년전,어느날 밤 기숙사에 들어간 나는 물건을 훔치는 중 책상위에 있던 성서까지도 모조리 쓸어 담았다오.집에 돌아와 물건을 정리하던중 성서책을 보게 되었다오.

줄을 그어볼 정도로 주인에게 귀한 것임을 난 알수 있었소.

그런데 무심코 펼쳐본 책에 이런귀절이 적혀 있었소.

 

도적질하는 자는 다시 도적질하지 말고

돌이켜 빈궁한자에게 구제할것이 있기 위하여 제손으로 베푼 선한일을 헤아려 보라고.

 

그때처럼 내가 부끄럽게 느낀적이 없었소.

그뒤로 나는 날마다 이 성서책을 들고다니며 열심히 공부하여 지금에 이르렀소.

늘 그 성서책의 주인에게 고마운 마음이었는데 당신이었다니...."

 

솔직하게 지난일을 털어놓는 남편의 모습에 부인은 눈물만 흘릴
뿐이었다.

---------------------------------------------------------------------------
지나치게 과거에 얽매여서 현실의 삶을 망치는 경우를 많이
목격합니다.

과거가 삶의 기준이 되고 저지른 일이 마치 이미 망쳐버린 인생인 양 자신을 포기하는 경우도 많이 봅니다.그러나 변할 수 있습니다.
다만,스스로의 힘으로만 가능합니다.

그 누구도 도울수 없습니다. 그 시간은 오래 걸립니다.그래도 변해야
합니다.

단 하루를 살더라도 변화된 모습으로 하늘을 향해 떳떳하게
살아야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난날의 잘못과 과오는 천성이 되고 자신의 인격이 되어서 스스로의 잘못을 전혀 알지못하는 사회적인 천덕꾸러기로 남은
생을 살게 됩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