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우리의 현실과 진실

2010. 3. 12. 11:18 | Posted by 계영배

"나는 대도시에서 친구들과 악수를 나누면서도

우리들 사이에 황야가 가로놓여 있음을 느껴왔다.  

우리는 우리의 목을 축여주던 샘을 잃은 채,

아니면 그 샘들이 말라버렸음을 알고

메마른 사막을 헤매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이란 자기 자신의 핵심과 연결될 때 비로소

다른 사람과의

연결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이미 깨닫기 시작했다.

 내게 있어서는 그 핵심, 즉 마음의 샘은 고독을 통해서

가장 잘 발견될 수 있다.  

우리는 고독에다 꿈의 꽃을 심는 대신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음악, 떠벌려대는 이야기,

그리고 그 이야기를 듣지도 않는 이와의 교제로

공간을 꽉 메워버린다.  

소음이 그치면 그것을 대신할 음악이 없다.  

우리는 고독하기를 다시 배워야 한다.  

모든 사람은 일년 중 얼마 동안, 매주,

그리고 매일 한때를 혼자서 보내야 한다.( A. 린드버그)

생각의 시간,침묵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당신이 빨리 갈려고 한다면 혼자가시면 됩니다.
그러나 멀리가기를 원한다면 아니 멀리가면서 재미있게 가기를 원한다면  누군가와 함께 가시기 바랍니다.

삶이라는 여정은 의외로 외로운 여정입니다.
항상 자신을 비워야 그 빈자리에 다른 이가 와서 앉을 수 있답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