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선택의 순간:아버지의 선택

2010. 3. 9. 10:51 | Posted by 계영배

아버지의 선택과 아이의 희생

 

 스위스에서 있었던 실화입니다.

어느 날 한 관광버스가 손님을 싣고 관광지에서 돌아오는 길에

일어난 사건이었습니다.

관광객들은 모두가 지쳐 잠에 빠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고개를 막 넘어가려던 순간 운전사는 브레이크에 이상이 생긴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브레이크가 고장난 채로 내리막길에 접어든 버스는 속도가 점점 빨라졌고, 당황한 운전사의 떨리는 눈동자에는 급한 내리막길에 펼쳐진 다섯개의 급커브길이 보였습니다.

버스에 점점 가속이 붙자 눈을 뜬 관광객들은 뭔지 이상이 생긴 것을 눈치 채고는 흥분히며 소리를 지르고 이성을 잃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지만 운전사는 침착하고 조심스럽게 커브길을 한 개 두 개 잘 운전해 나갔습니다.

마침내 그는 마지막 커브길을 통과하였고 모든 관광객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하였습니다.

이젠 마을 길을 지나 반대편 언덕으로 올라가 차가 자연히 서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때  저 멀리 아이들이 길에서 놀고 있는 모습이 보이는게 아니겠습니까?

깜짝 놀란 운전사는 경적을 울려 피하라고 경고를 하였습니다.

모든 어린이들이 그 소리를 듣고 피했지만  아직 한 아이가 그자리에서  우물거리고 있었습니다.

순간 운전사는 관광객을 살려야 할지 저 어린아이를 살려야 할지 갈등하다가 결국 그 어린아이를 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버스는 예상대로 건너편 언덕에서 멈춰 섰습니다.

운전사는 차가 서자마자 그 아이에게로 뛰어갔습니다.

그러나 아이는 이미 죽어 있었습니다.                   

둘러서 있던 사람들이 "살인자! 살인자!"하며 운전사에게 야유를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운전사는 아무 말없이 아이의 품에 고개를 묻고는 아이를 안은 채 흐느끼며 옆의 오솔길로 걸어 들어갔습니다.               

사람들은 쫓아가면서까지  "살인자! 살인자!"하며  야유를 하였습니다.

그순간 어느 젊은이가 외쳤습니다.                                                            

                    

"모두들 그만둬요. 소리지르지 말아요.                    

저 아이는 바로 운전사의 아들이란 말입니다."          

                       

                         김은혜

우리에게도 일상의 선택의 순간입니다.
삶의 선택이 달갑지 않지만, 받아들여야 하는 순간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