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영배 2010. 2. 26. 16:52
반응형

내게 슬픔을 가까이 하기보다는

밝음을 가까이 보다 가까이하게 하십시요.

슬픔을 가까이 하게되면

결국은 그 슬픔이 내 생활에 베이게 됩니다.

하지만 밝음과 여유로움 그리고 즐거움을 가까이하게 된다면

내 자신의 생활은 한낮에 빛나는 태양보다도

더 밝은 빛으로 내 삶을 비추게될 것입니다.

왠지 슬픈 노래가 더 귀에 들어온다면

은연중 내 생활에 이미 슬픔이 베어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햇빛을 가린 구름과 같은 것입니다.

어쩌면 내 삶을 계속 가릴 수도 있구요.

그러므로 내 생활 주위에 밝음으로 가득차게 하십시요.

노래 하나에도 밝고 경쾌함으로 방안을 메아리치게 하세요.

책상 위에 꽃 한송이라도 올려 놓아보세요.

분위기가 금세 달라질 것입니다.

생명의 그 밝은 빛과 소중함으로 금세 물들어 버릴 것입니다.

사소한 말 한마디에도 신경을 써야합니다.

'언어는 창조자임을 잊어서는 안된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무의식중에 내가 하고 있는 말이 어느새 나를 그렇게 만들어버립니다.

내 스스로 비열하다고 믿으면 자기도 모르게 비열해지게 마련입니다.

잊지마세요.

지금 당신이 쓰고 있는 말들이 바로 미래 자신의 모습이란 것을....

말 한마디에도 향긋한 봄내음과 같이 향기와 부드러움을 실어주십시요.

하나하나 내 생활 주위를 바꿔 나가보세요.

거울에 비춰진 내 모습이 일그러져 있다면

내 얼굴에 약간이라도 어두운 빛이 있다면

내 생활 주위에 햇빛을 가리는 검은 구름이 있는 것입니다.

구름을 걷어주세요.

내 방에 빛이 들어올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세요.

웃을 수 있는 사람은 행복과 멀지않습니다.

웃음은 어떤 피로 회복제보다도 뛰어난 보약이라고 하듯이..

웃음이 거듭될 때에 슬픔은 비로소 그 자취를 감추게 됩니다.

윌리엄 제임즈(william james)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표정은 마음을 드러내는 것인 동시에

반대로 마음은 표정의 지배를 받고 있는 것입니다."

밝게 웃고 있는 난, 내 마음도 마찬가지로 밝은 것입니다.

슬플 때에는 웃어야 합니다.

웃음이 거듭될 때..

슬픔은 나와 거리가 먼, 머나먼 얘기에 지나지 않습니다.

웃으세요. 웃어보세요.

해맑은 어린아이의 그 순수한 웃음 소리처럼....

웃음과 더불어 내 삶이 밝아 질 것입니다.

하루하루가 희망에 찬 날들로 바뀌어질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내 삶이 즐거워지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카톨릭 굿뉴스>

삶의 가치와 승부는 의외로 작은 곳에서 시작됩니다.
작은 배려와 자신에 대한 사랑이 어쩌면 타인에 대한 배려와 사회에 대한 배려와 사랑으로 커져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다양한 연습을 하지만,
웃는 연습과 행복해지는 연습에는 유독 인색합니다.
조금만 노력하면 당신은 충분히 소중한 존재가 되고 행복한 존재가 될 수 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