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죽박죽세상사 2011. 11. 8. 10:52
반응형


과부 며느리, 과부 시어머니

 

 

  어머니...

  부르기만 해도 목이 메어오는 나의 어머니 .

 

  몸은 강원도 깊은 산골 그곳에 두시고

  맘은 손주와 홀로된 며느리 있는

  이곳 강릉에 두신 우리 어머니...

 

  하루라도 홀로된 며느리 걱정에

  두발 펴고 주무시지 못하고 계신 내 어머니 .

 

  착한 신랑 하나 믿고

  인제에서도 한참이나 들어온

  내린천 자락의 시골마을...

 

  서른셋에 홀로 되시어

  오남매를 고생하며 키워 내신 우리 어머니.

 

  그마저도 맞딸을 가슴에 묻으시고

  서럽게 서럽게 사시다가

  칠년전 장남인 우리 신랑마저

  저 세상으로 보내고 넋이 나갈정도로

  서러우신 우리 어머니.

 

  그런 어머님이 오늘도 수화기 저편에서

  울음을 삼키 십니다.

 

  저희 걱정은 마시라고 그렇게 일렀건만

  어머님은 홀로 병마와 싸우는

  며느리와 어린 두 손주 걱정에

  말끝이 흐리 십니다.

 

  애써 저는 어머님 걱정마시라고

  다큰 손주들 걱정마시고

  어머님이나 건강하시라고

  며느리인 저 또한 목이 메어 옵니다.

 

  남편을 11월 찬 땅에 묻고 오던날

  우리 어머니 서방 잡아 먹은년이라고

  저보고 원망하셨습니다.

 

  그때는 그저 절 미워서 그러신줄 알았는데

  어느덧 칠년의 시간이 지나보니

  그말은 저보고 하신 말이 아니란걸 깨달았습니다.

 

  일년전 ,위암으로 수술하고

  병원에 누워 있을때 어머님께서

  제 머리 맏에서 하신말씀"

  내가 죽고 니가 살아야 하는데

  어린 저 자식들은 누굴 의지 하고 산다냐..."

 

  일년 동안 우리 어머니

  하루가 멀다하고 전화 하십니다.

 

  딸네 집에는 전화 요금 무서워 안 하시면서

  며느리가 몸져 누울까 매일 노심 초사 하십니다.

 

  내년이면 일흔이신 우리 어머니.

  이 추운 닐씨에도 가을 겆이 하시느라

  저녘이 늦도록 전화를 받지 않으 십니다.

 

  오늘은 무얼 하셨냐고 하니

  마당끝의 밭에

  팥이랑 콩이랑 털으셨다고 하십니다.

 

  아이들이 체기가 있어

  어머님이 손수 고으신 인진환을

  조금 보내달라고 하니 작년것은 안되고

  올해 만든것으로 보내주신다고 하십니다.

 

  상관 없다고 작년것이라도 보내시라고 하니

  굳이 좋은 것으로 보내신다고...

 

  목이메어 고부간의 통화는 매일 그렇게

  서로가 걱정이 되어 말끝이 흐립니다.

 

  어머님 사랑합니다.

 

  십오년전에 처음 써보고

  지금 이렇게 다시 어머님께 글을 써봅니다.

 

  결혼전에 쓴 편지를 간직하고 계신

  어머님의 사랑에 이젠 시어머님이 아닌

  나의 어머님임을 새삼 요즘 더욱 깨닫습니다.

 

  어머님 제 걱정 마시고

  어머님의 연로 하신 몸 걱정 하세요.

 

  이젠 저도 어머님 지켜 드릴 자신이

  점점 없어 지네요.

 

  어께가 무거울수록 어머니의 사랑에

  맘이 무척 아픔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

  우리 아이들 장성할때 까지만

  제 곁에서 도와 주세요.

 

  거기 그자리에서 지금 그모습 그대로 만요.

 

  어머니....

  .

  .

  .

 

  이글은 MBC라디오 여성시대에서

 

  스크랩한 글입니다...
---------------------------------

아무리 힘들어도 누군가에게 이 세상은 천국이지만,
아무리 편하고 풍족해도 누군가에게 이 세상은 지옥이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