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콩의 똥침 2020. 10. 7. 17:29
반응형

우리는 너무나 많은 걱정을 한다.

때로는 없는 걱정도 자발적으로? 만들어낸다.

그래서 우리는 눈을 뜨는 순간부터 눈을 감는 순간까지

걱정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한다.

걱정하지마라. 아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

 

 

당신의 걱정은 무엇인가...자식문제인가?

빈곳에 걱정을 채우면 걱정들이 되고 행복을 채우면 행복들이 된다.

자식이라면 무엇이 걱정인가? 성적인가?

공부를 잘하는가 그렇지 못하는가만 판단하라.

공부를 잘한다면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

공부를 못한다면 잘 할 수 있는지, 열심히 하는지만 판단하라.

잘하지 못하지만 열심히 한다면  상위권으로의 도약이 가능하므로 걱정하지마라.

시간이 해결해준다. 방향만 잘 잡아주면 된다.

잘하지 못하면서 열심히 하지 않는다면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

왜냐고, 어차피 공부로 성공하지 못할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오히려 다른 길을 알아보면 된다.

학교나 학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타고난 성질에다가 환경이 결합되어서

이미 단단히 굳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안되는 공부를 밀어부친다고 공부머리가 깨쳐지는 것은 아니다.

걱정은 대부분 가능성이 없고 답이 없는 문제에 몰두하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다.

어차피 자식의 인생은 자식의 것이다.

항상 이것을 주지시키면서 독립심을 길러주면 오히려 빨리

자신의 길을 찾아서 갈 수 있다.

길이 없는것이 아니라, 길이 아닌 곳에서 길을 만들려고

열심이기 때문에 인생은 힘들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