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죽박죽세상사 2009. 11. 18. 10:57
반응형

[1999년 7월호 좋은느낌, 좋은만남]

편안한 의자

 

  정원수에 물을 주던 아버지가 아들에게 부탁을 했다.

"얘야, 손님이 오신다니 안에 들어가 편안한 의자를 하나 가져 오너라"

그런데 아들이 집안으로 들어간 후 나올 시간이 한참 지났는데도 인기척이 없었다. 이번에는 아버지가 아들을 찾으러 집안으로 들어갔다. 그 때까지 아들은 이방 저방을 오가며 고개만 갸웃거리고 있었다. "너 거기서 뭐하고 있냐?"

"편안한 의자를 찾는 중이에요. 의자는 많이 있는데 편안히 앉을 만한 의자는 없는 것 같아서요. 이번 기회에 하나 사 놓았으면 좋겠어요."

  아버지는 고개를 끄덕이며 다시 이렇게 물었다.

  "너, 혹시 모양도 좋은 걸 찾는 것은 아니지?"

  "이왕이면 그래야 더 좋지 않겠어요?"

  "아니다. 정원에 내 놓아서 불편하지 않을 정도면 되는거야?"

  "글쎄요."

아들은 그저 뒷덜미를 긁적거렸다. 그리고 아버지가 정해 준 의자를 들고 정원으로 나왔다. 정원에 의자를 놓은 아버지는 자리를 고르느라 잠시 앉으며 아들에게 물었다.

"그런데 얘야, 네 마음의 빈 의자는 어떠니? 어느 누가 와서
앉아도 편한 의자니? 아니면 앉을 사람이 특별히 정해져 있는 의자니? 아니면 누가 앉아도 가시방석 같은 의자니?" 아들은 대답없이 한참을 머뭇거렸다.

"그래, 모양이 좋은 의자도 중요하지만 이 집안 사람들의
마음속 의자가 더 중요한 거야. 손님에게 베푸는 친철과 사랑이 바로 그 편안함이란다."     
---------------------------------------------------
편안한 의자,마음의 의자 이제 사람은 외면을 닦고 애쓰는 데 심혈을 기울이지만,정작 내면은 방치합니다.
내면은 보이지 않기때문에 더욱 쉽게 황무지가 되어간답니다.
조금의 시간이라도 있으면 우리의 내면에 물을 주고 꽃씨를 뿌리면서 삶의 향기를 더해가는 삶도 좋을 것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