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살 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 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일이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 났다고 말하지 말라
그림자 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만 10만
백성은 어린애와 노인까지 합쳐 2백만도 되지 않았다


배운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 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스러운 것은 모두 없애 버렸다
나는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징기즈칸이 되었다.
<모셔온 글>

남을 탓하면서 자신을 소인배로 만들지마라.
환경을 탓하면서 스스로를 지성인이고 예견자인척 위선을 떨지마라.
불운을 탓하지마라. 운이란 것은 성실함과 열정에 따라오는 선물이다.
타인의 실수와 성공으로 부터 배우는 지혜가 없다면, 자신의 실수로 부터 배우는 성실함과 열정이라고 지니자.
이것도 없다면 당신은 바로 잉여인간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사회에는 잉여인간이 너무나 많다.
남의 탓, 환경 탓, 불운 탓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