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 2009. 11. 7. 15:19
반응형

(개미귀신)

 

난 귀신이 아니오.

명주 잠자리의 유충일 따름이오.

내 몸 길이가 1cm 인데, 1cm 짜리 귀신 봤소?

왜 나를 개미귀신이라고 부르는 거요.

문자의 횡포를 버리시오.

비록 내 몸이 흉측하나

나도 아름답고 맑은 날을 꿈꾸는 한 존재요.

미물이지만 나에게도 배고픔이 있고 기다림이 있소.

개미, 앙상한 밥알만한 개미가 내 밥이오.

개미 한 마리 잡아먹기가 얼마나 힘든지 아시오?

오랜 시간 구덩이를 파놓고 몇시간,

혹은 몇일을 기다려야 외로움 끝에 겨우

개미 한 마리가 결려듭디다.

개미지옥, 내 식탁을 개미지옥이라고 부르지 마시오.

당신들 식탁을 지옥이라고 부르지 않으면서

왜 내 식탁만 지옥이라고 하는거요.

문자의 횡포를 버리시오.

나를 있는 그대로 이름 없이 보아주시오.

명주잠자리가 되면

나도 짝을 찾아 사랑이라는 걸 해보고 싶소.

하늘도 실컷 날아볼 것요.

그리고 난 죽겠지.

내가 죽은 뒤에 내 새끼들을

개미귀신이라고 부르는 건 좀 슬프오.

말이 많았나 보오. 미안하오. 난 귀신이 아니오.

당신을 해칠 생각이 없으니

당신도 나를 해치지 마시오.

우리 평화롭게 삽시다. 인간이여!

 

(할미꽃)

 

무덤 위에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할미꽃에게 햇살이 물었다.

 

"할매, 할매는 왜 무덤만 보고 계십니까?"

 

할미꽃이 대답했다.

 

"무덤 속의 망자가 꽃을 보고 싶어하는데

꽃들은 다 망자를 외면하고

하늘을 보고 있다오.

그래서 내가 볼품없는 꽃이긴 하지만

누워 있는 망자가 나라도 쳐다보라고

이렇게 얼굴을 숙이고 있는 거랍니다"

------------------------------------------------------
사랑은 배려와 관심을 먹고 자라는 생명체입니다.

타인을 이해하고 그 사연을 들어보고 그들만의 아픔과 삶에 귀를 기울이는 관용이 우리에게 필요하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선뜻 그렇게 하자 않는 것은 삶에 대한 지나친 집착과 자신에 대한 지나친 관용이 만들어 낸 흉물스러운 이기심 때문일 것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견우와 직녀 2009. 11. 4. 15:44
반응형

누군가와 함께 라면...
갈 길이 아무리 멀어도 갈 수 있습니다. 눈이 오고 바람 불고 날이 어두워도 갈 수 있습니다. 바람 부는 들판도 지날 수 있고, 위험한 강도 건널 수 있으며, 높은 산도 넘을 수 있습니다.

 

누군가와 함께라면 갈 수 있습니다. 나 혼자가 아니고 누군가와 함께라면…. 손 내밀어 건져 주고, 몸으로 막아 주고, 마음으로 사랑하면 나의 갈 길 끝까지 잘 갈 수 있습니다.

 

이 세상은 혼자 살기에는 너무나 힘든 곳입니다. 단 한 사람이라도 사랑해야 합니다. 단 한 사람의 손이라도 잡아야 합니다. 단 한 사람이라도 믿어야 하며 단 한 사람에게라도 나의 모든 것을 보여 줄 수 있어야 합니다.

 

동행의 기쁨이 있습니다. 동행의 위로가 있습니다. 그리고 결국 우리는 누군가의 동행에 감사하면서 눈을 감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험난한 인생길 누군가와 손잡고 걸어갑시다. 우리의 위험한 날들도 서로 손잡고 건너갑시다. 손을 잡으면 마음까지 따뜻해집니다.

 

[좋은 생각....]

당신은 동행이 필요합니다.
인생의 동반자이면서 버팀목이 되어줄 그 누군가가 필요합니다.
그 동반자는 드라마의 주인공처럼 멋지지 않습니다.
그 동반자는 영화의 주연배우처럼 잘생기도 못했습니다.
그 동반자는 재벌집 자재처럼 돈이 많지도 않습니다.
다만,그 동반자는 당신만을 바라봅니다. 그리고 항상 손을 내밀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 동반자를 이 가을에 만나세요..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