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침묵은 무지와 다르고 용기와 통한다.

침묵은 말하고자하는 바가 있지만, 억제하는 것이다.

훌륭한 언어적인 자제감이 바로 침묵이다.

침묵은 인생의 혹독한 시련을 통해서 얻게 되는 정수이다.

자신의 삶을 의도적으로 타인에게 공개할 필요가 없고, 

이미 말한 바 있다면 굳이 반복할 필요도 없다.

언어를 많아지면 오해가 생기고 격이 떨어진다.

당신의 침묵을 통해서 당신은 더욱 내실있어진다.

지나치게 자세한 설명은 당신의 인간적이 매력을 떨어뜨리고

당신의 능력에 대한 의구심을 유발한다.

적절하게 간격있는 대화와 침묵이 당신이란 존재에 대한 

호기심과 경외심을 쌓아준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