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10. 5. 12. 16:38
반응형

조용히 말이 없는 사람이 오히려 화가나면 무섭고 끝장을 본다.
너그러운 사람이 한번 틀어지면 다시는 보지 않는다.
항상 양보하는 사람이 어느 순간 돌아버리면 그 관계는 끝이다.

우리은 항상 양보하고 조용한 사람을 오히려 무시하거나 관심밖에 두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그 사람이 없어지면 그 존재감과 허탈감을 느끼게 된다. "있을 때 잘해!"라는 말도 있듯이.

자연도 인간의 다양한 만행에 지나치게 오랜시간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제 자연의 입장에서도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순간이 다가온 모양이다.
자연의 인간에 대한 반격이 시작되었다. 아니 인내심의 한계에 도달했다. 인간은 아직도 당황해 하지 않는다.

아이슬란드의 화산폭발에 항공기운항만을 걱정하고
멕시코만의 석유시추시설의 파괴로 인한 기름띠에 어민들의 삶만을 걱정한다. 만년설의 사라짐에 그 장관을 보지 못하는 안타까움에 고민을 하고 자연생태계의 변화로 인한 자연생태계의 황폐화만을 염려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것이 아니라
이미 지구촌 생태계와 자연환경이 뒤틀려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제 단순히 지구를 보존하는 것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 지구를 복구하기 위해서 적극적인 무엇인가를 해야할 시점에 도달했다는 것이다.

인간은 과연 영속할 수 있을 것인가...
자연의 반격은 인류의 찬란한 문명과 과학기술로 해결할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섰지만, 아직 아무도 이를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

정확히 10년 이내에 지구의 변화추이는 결정난다.
만일 행복하고 싶다면 조금씩 선을 쌓아라. 지구를 위해서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