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삶의 종점에서
                         법정스님
 

 살 만큼 살다가 삶의 종점에 다다랐을 때
내게 남은 것은 무엇일까.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은
원천적으로 내 것이 아니다.
그것은 한 때 맡아 가지고 있을 뿐이다.

물질이든 명예든
본질적으로 내 차지일 수 없다.
내가 이곳에 잠시 머무는 동안
그림자처럼 따르는 부수적인 것들이다.

진정으로 내 것이 있다면
내가 이곳을 떠난 뒤에도 전과 다름없이
이곳에 남아 있는 것들이어야 한다.
그러니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은
내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내가 평소 타인에게 나눈 친절과
따뜻한 마음씨로 쌓아 올린 덕행만이
시간과 장소의 벽을 넘어
오래도록 나를 이룰 것이다.

따라서 타인에게 베푼 것만이
진정으로 내 것이 될 수 있다.
옛말에 '아무것도 가져가지 못하고
자신이 지은 업만 따를 뿐이다'라고
한 뜻이 여기에 있다.
 
간디는 일찍이 이와 같이 말했다.
'이 세상은 우리들의 필요를 위해서는
풍요롭지만 탐욕을 위해서는 궁핍한 곳이다.'
 
나누는 일을 이 다음으로 미루지 말라.
이 다음은 기약할 수 없는 시간이다.
 

- 법정스님 /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중에서 -

삶은 의외로 정직하다. 우리의 살아온 발자취가 향기가 되어 우리의 온몸을 감싸안기 때문이다.
노년에 공원에 앉아 게시는 어르신들을 보라.
어떤 분은 아직 눈의 총기가 넘치면서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불태우면서 항상 새로운 무엇인가를 시도하려는 분이 있다.
그러나 어떤 분은 반대로 아직까지고 막연한 환상에 사로잡혀서 남의 인생을 살아가고 계시는 분들도 있다.
삶은 자신의 발자취를 통해서 나아가는 스스로 포장하는 도로와 같다. 절대로 남을 탓하지마라.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