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이런 사랑의 모습은 어떨까요..

2010. 1. 30. 11:13 | Posted by 계영배


♡ 하늘같은 사랑 ♡

 

나는 그대에게 하늘같은 사랑을 주고 싶습니다.

 

그대가 힘들 때마다 맘놓고 나를 찾아와도

 

언제나 같은 자리에 같은 모습으로 그대를 지켜주는

 

그대의 그리움이 되어줄 수 있는

 

그런 하늘같은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그대가 씩씩하게 잘 살아가다가

 

혹시라도 그러면 안되겠지만

 

정말 어쩌다가 혹시라도

 

힘이 들고 지칠 때가 있다면.....

 

그럴 땐 내가 이렇게 높은 곳에서

 

그대를 바라보고 있노라고......

 

고개 떨굼 대신 나를 보아달라고....

 

그렇게 나는 한자리에 그대를 기다리고 있었노라고......

 

나는 그대에게 그렇게 말 할 수 있는

 

하늘같은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나는 그대에게 줄 것이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대 향한 맘이 벅차 오른다고 하여도

 

나는 그대에게 줄 것이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그대가 언젠가 내게로 고개를 돌려주는 그 날에

 

나는 그제서야 환한 미소로 그대를 반겨 줄 것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대로 태어나게 해주겠다고.....

 

그러나 나는 마음을 열지 않는 그대에게

 

지금 나를 보아달라고......

 

내가 지금 그대 곁에 있노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세상 지금 그 누구보다

 

그대의 행복을 바라며

 

단지

 

하늘같은 사랑으로

 

그대를 기다리는 까닭입니다.

---카톨릭 굿뉴스--- 

사랑은 욕심과 다르고 자랑과도 다릅니다.
사랑은 이기려고 하지도 않고 서로 지려고 합니다.
현실과 사랑은 다르다고 하지만, 진정한 사랑은 현실과
사랑이 같다고 합니다. 서로를 닮기때문입니다.

사랑을 어렵다고들 합니다.
사랑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자신의 욕심을 버리고
자신의 생각을 변화시키는 것이 어려운 것입니다.

사랑은 위험하다고 합니다.
사랑은 항상 그 위험이 내포되어 있지만
정작 위험한 것은 흔들리고 탁해지는 스스로의 마음입니다.

사랑은 얻기보다 지키기 힘들다고 합니다.
권리만 내세우고 의무를 저버린다면 사랑은 힘들고
무책임으로 일관한다면 사랑은 짐이 됩니다.

 

사랑은 많은 눈물과 희생을 먹고 자라는 생명체입니다.
눈물없이 희생없이 사랑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면 당신은
조화를 생화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