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지

은혜는 돌아옵니다. 너무 인색하게 살지 맙시다. 당신의 삶속에 영혼의 씨앗을 뿌리는 일이 바로 자선입니다.

마늘과 생강

 

19세기 미국, 정확하게는 1880년 여름, 가가호호를 방 문해서 

이것저것을 파는 가난한 고학생 젊은이가 있었습니다.


그렇게 하루 종일 방문판매를 다녔고, 저녁에 되었을 때에는 지쳤고, 

배가 고팠습니다.

주머니에는 다임(10센트) 동전 하나 밖에는 없었고, 그것 으로는 

적당한 것을 먹을 수도 없었습니다.


다음 집에 가서는 먹을 것을 좀 달라고 해야지 하면서 발걸음을 옮겼고, 

그 집 문을 두드렸습니다.


이윽고 문이 열리고, 예쁜 소녀가 나왔습니다. 젊은이는 부끄러워서 

배고프다는 말을 못했고 다만 물 한잔만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 소녀는 이 사람이 배 가 고프다는 사실을 알았고, 

그래서 큰 컵에 우유 한 잔을 내왔습니다.

젊은이는 그 우유를 단숨에 마셨고,새로운 힘이 나는 듯 했습니다.

그리고는 얼마를 드려야 하냐고 물었습니다.


소 녀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엄마는 친절을 베풀면서  돈을 받지 말라고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Mother has taught us never accept pay for a kindness)
젊은이는 이 말에 큰 깨우침을 얻었습니다.

그로부터 십 수 년이 지난 후, 그 소녀는 중병에 걸렸고, 

그 도시의 병원에서는 감당 할 수 없는 병이라고 했습니다.


다행히 큰 병원의 의사는 큰 도시의 전문의를 불러오면 고칠 수 

있다고 했고, 그래서 오게 된 의사는 하워드 켈리(1858-1943년) 박사,

그 소녀에게 우유 한 잔을 얻어 마 셨던 바로 그 젊은이였습니다.


그때 방문 판매를 했던 그 고학생 하워드 켈리는  산부인과 분야 에서는  독보적인 존재로  명문 존스 홉킨스 의과대학의 창설 멤버이기도 했습니다.

하워드 켈리 박사는 환자를 보고 한 번에 그녀임을 알아보았고,  

지금까지 개발된 모든 의료기술을 동원해서 그녀를 치료했습니다.

 
결국 부인과 질환으로 상당히 힘든 케이스였음에도 불구하고  마침내 치료에 성공했습니다.

하워드 켈리 박사는 치료비 청구서를 보냈습니다.
환자는  엄청나게 많이 나올 치료비를 생각하며 청구서를 뜯었습니다.

청구서에는 이렇게 씌어 있었습니다.
"한 잔의 우유로 모두 지불되었음 (Paid in full with one glass of milk)"

 

누군가에게는 지나쳤을 한번의 친절이 

한 젊은이를 뛰어난 의사로 만들었습니다.

당신이 누군가에게 배푼 단 한번의 친절이 

그 사람의 운명을 바꾸고 우리사회를 바꿀 수 

있습니다. 



친절은 우리의 삶을 위한 가장 확실한 투자이자, 가장 아름다운 행동입니다. 당신의 친절한 태도가 누군가에게 생명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