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스승과 제자,군사부일체,스승과 선생

2009. 12. 17. 16:46 | Posted by 계영배

스승과 제자가 한 전쟁터에서 만났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들은 서로가 서로에게 총을 겨누는 적으로 만나야 했습니다.

순간적으로 그들은 함께 생활했던 교실이며 또 함께 이야기를 주고받던 교정의 벤치를 떠올렸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지금 만난 곳은 전쟁터이고 상대를 죽이지 않으면 자기가 죽고 말 그런 상황이었습니다.

"쏴라!" 먼저 스승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제자가 어찌 스승을 쏠 수 있겠습니까.

 "먼저 쏘십시오." 제자 또한 그렇게 말하곤 고개를 돌렸습니다만 스승 역시 사랑하는 제자를 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럼 함께 쏘자." 스승은 방법을 강구해 내었고 제자는 스승이 마련한 그 방안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좋습니다. 함께 쏘기로 하죠.

" 하나, 둘, 셋 구호가 떨어지자마자 요란한 총성이 울려 퍼졌으나 쓰러진 사람은 한 사람뿐이었습니다.

그 사람은 스승이었습니다. 제자는 울부짖으며 황급히 쓰러진 스승에게로 달려갔습니다. 제자는 구호 소리에 맞춰 총을 쏘았건만 스승은 쏘지 않았던 것입니다. 스승의 이름을 부르며 통곡하는 제자의 가슴에 안겨 스승은 조용히 숨을 거두었습니다.-카톨릭 굿뉴스-

----------------------------------------
많은 이들이 말합니다.
지식전달자는 현대에 넘쳐나지만 인성을 가르치는 스승은 없다고......
 
또 어떤 이들은 말합니다. 
돈주고 배우러 오는 이는 많지만,스승의 그림자마져 비껴가려는 제자는 없다고......

과연 우리의 사회는 맞게 가고 있는지 두려운 생각이 듭니다만,희망을 버리고 싶지는 않습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