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 2009. 12. 2. 15:31
반응형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로스알데 힐이라는 작은 마을에 요한이라는
집배원이 있었다. 그는 젊었을 때부터 마을 부근 약 오십 마일의 거리를 매일 오가며 우편물을 배달해 왔다.

 

어느 날, 요한은 마을로 이어진 거리에서 모래 먼지가 뿌옇게 이는 것을 바라보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하루도 빠짐없이 다녀야 하는 길이 이렇게 황폐하다니... 앞으로도 오랜 기간을 흙먼지만 마시고 다녀야 한단 말인가.’

요한은 정해진 길을 왔다 갔다 하다가 그대로 인생이 끝나버릴지도
모른다는 황막감을 느낀 것이다. 풀, 꽃 한 송이 피어 있지 않은 모래 길을 걸으며 요한은 깊은 시름에 잠겼다.

그러다 그는 무릎을 탁∼ 치며 혼잣말로 중얼거렸다. ’어차피 나에게 주어진 일이고 그것이 매일 반복되는 것이라면 그저 구경만 할 수는
없잖은가? 그래, 아름다운 마음으로 내 일을 하자! 아름답지 않은 것은
아름답게 만들면 되지 않은가?’

 

그는 다음날부터 주머니에 들꽃 씨앗을 넣어 가지고 다녔다.
그리고 우편 배달을 하는 짬짬이 그 꽃씨들을 거리에 뿌렸다. 그 일은 그가 오십여 마일의 거리를 오가는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계속되었다.

이렇게 여러 해가 지나자 그가 걸어다니는 길 양쪽에는 노랑, 빨강,
초록의 꽃들이 다투어 피어났다. 봄이면 봄꽃들이 활짝 피어났고 여름에는 여름에 피는 꽃들이, 가을이면 가을꽃들이 쉬지 않고 피어나 그가 가는 길을 환영해 주었다. 그 꽃들을 바라볼 때마다 요한은 더 이상
자기의 인생이 외롭지도 황막하지도 않다는 생각을 했다.

마을 사람들은 그 긴 거리에 이어진 울긋불긋한 꽃길에서 휘파람을
불며 우편 배달을 하는, 아름다운 그의 뒷모습을 보다가 자기들도
주머니에 꽃씨를 넣어 가지고 다니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모셔온 글-

우리는 거대한 것에 대해서는 쉽게 반응을 하지만,사소한 것에 대해서는 무감각해지는 문화에 젖어들어 있습니다.

생각은 많고 잘못에 대한 변화를 열망하는 감성도 지니고 있지만,작은 실천조차도 하지 않는 무기력한 일상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가장 힘든 여행은 머리로 부터 손으로의 여행이라고 합니다.
아주 작은 실천일망정 처음이 작다고 끝이 작은 것은 아닙니다.
당신의 작은 변화된 행동이 당신 자신과 당신이 몸담고 있는 공간 그리고 이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