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 2013. 7. 28. 12:00
반응형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나무 막대기처럼 딱딱한 것은 부러지지 쉽고 바위처럼 굳고 단단한 것은 깨지기 쉽다. 오히려 물처럼 부드러운 것은 쇠망치로도 깨트릴 수 없다. 부드러운 것은 소리없이 스며든다. 물의 흐름을 막아버리면 물은 빙글빙글 제자리에서 돌다가 물길 트인 곳으로 흘러간다. 사람들이 제아무리 웅벽을 치고 막아놓아도 물은 보이지 않는 틈 사이로 스며든다. 세상에 스며드는 것을 이길 사람은 아무도 없다. 스며든다는 것은 아무도 모르게 젖어들기 때문이다. 부드러운 것이 언제나 강하다. 부드러운 것을 이기려, 길을 갈고 망치를 준비하는 것은 무모한 일이다. 오기나 배짱으로 부드러움을 이길 수는 없다. 막무가내로 막아서다가는 어느 순간 부드러움 앞에 무릎 끓고 만다. 부드러운 것은 따뜻하여 무엇이든 포용할 수 있다. 우리의 생각도 물처럼 부드러워야 한다. 생각에 부드러움이 스며들면 얼굴이 너그러워진다. 감추어도 절로 피어나는 넉넉한 미소가 핀다. 고향의 저녁 연기처럼 아늑한 어머니 얼굴이 된다.
*- 생각을 읽으면 사람이 보인다 중에서 -*

부드러움은 강함을 이긴다. 그러나 부드러움을 지니는 것은 삶이 지혜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얻게된 결과이다.

삶은 스스로 아주 천천히 성장해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는  과정이다.

성장하기를 멈추는 순간

삶은 제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라 퇴보한다.

행복하고 싶다면

멋지게 물어보라. 스스로에게

너는 진정 지혜로운 삶을 추구하고 있는지.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