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모든 상처는 흉터를 남긴다.

2016. 11. 25. 20:17 | Posted by 계영배

♣ 가깝다는 이유로 상처 주진 않았나요?



 

우리는 대부분 가족들 앞에서

너무 쉽게 화를 낸다

남들 앞에서는 침 한번 꿀꺽 삼키고

참을 수도 있는 문제를 가족이라는

이유로 못 참아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서로 허물없다는 이유 때문에

부담을 갖지 않아도 되는

편한 관계라는 핑계로

발가벗은 감정을

폭발시키는 경우가 얼마나 흔한가

 

하지만 그 어떤 경우라도

뜨거운 불은 화살을 남기게 마련이다

불을 지른 쪽은 멀쩡할 수 있지만

불길에 휩싸인 쪽은 크건 작건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

 

게다가 불길에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이

입은 화상이야 말로

오래 오래 흉한 자국으로 남는다

 

내 곁에 가까이 있어서 나 때문에

가장 다치기 쉬운 사람들

나는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화상 자국을 가족들에게 남겨왔던가

 

우리는 가장 가까운 이에게 함께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사랑하는 이의 가슴에 남긴

그 많은 상처들을

이제는 보듬어 줄 때인 것 같다

 

나로 인해 상처를 주기보다는

나로 인해 기쁨을 줄 수 있고

나로 인해 모든 이가 행복했으면 참 좋겠다.

 

우리 모두는 다 소중하기 때문이다

참으로 소중하기에

조금씩 놓아 주어야겠다.

 

 

좋은 글 중에서 -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거리가 필요하다.

우리들의 삶은 너무 가까우면 서로를 태우고, 너무 멀면 

서로를 잊는다.'가까운 사이일수록 서로간의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