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리베이터를 탔을 때 닫기를 누르기전 3초만 기다리자.

   정말 누군가 급하게 오고 있을지도 모른다.

발신호가 떨어져 앞차가 서 있어도 클랙슨을 누르지
    말고
3초만 기다려주자. 그 사람은 인생의 중요한
   기로에서
갈등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차 앞으로 끼어드는 차가 있으면 3초만 서서 기다리자.

   그 사람 아내가 정말 아플지도 모른다.

구와 헤어질 때 그의 뒷모습을 3초만 보고 있어주자.

   혹시 그가 가다가 뒤돌아 봤을 때 웃어줄수
   있도록...

을 가다가 아님 뉴스에서 불행을 맞은 사람을 보면

   잠시 눈을 감고 3초만 그들을 위해 기도하자.

   언젠가는 그들이 나를 위해 기꺼이 그리할 것이다.

말 화가 나서 참을 수 없는 때라도 3초만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자.내가 화낼 일이 보잘 것 없지 않은가.

창으로 고개를 내밀다가 한 아이와 눈이 마주쳤을 때

   3초만 그 아이에게 손을 흔들어 주자.
   그 아이가 크면
내 아이에게도 그리 할 것이다.

짓고 감옥 가는 사람을 볼때 욕하기 전 3초만
    생각하자.
내가 그 사람의 환경이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이가 잘못을 저질러 울상을 하고 있을 때 3초만 말없이

   웃어주자. 내 품으로 달려올지도 모른다.

내가 화가 나서 소나기처럼 퍼부어도 3초만 미소짓고
   들어주자.
그녀가 저녁엔 넉넉한 웃음으로 한잔
  술을 부어줄지도 모른다.

          ---카톨릭 굿뉴스---

우리는 많은 문명의 편의시설을 사용하고 있지만,
여유를 잃어 버렸습니다.
하루에 단 한번도 하늘을 보지않고 앞만보고 가는 인생길에 우리
자신이 서있습니다.
아주 작은 여유로움 조차도 힘들어 한다면 우리는 어쩌면 현실적인 삶속에 먹혀버린 존재인지도 모릅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