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지

당신은 당신을 위해서 기도해 줄 누군가가 있습니까..

마늘과 생강

두 종류의 기도 (이글은 유니텔 카톨릭 통신 동호회 이호경님이 올리신 글입니다)

 

 

 

바다에 폭풍이 일어 배 한 척이 난파하면서 배에  타고 있던 사내둘만이 살아서 손바닥만한 섬까지  어렵사리 헤엄쳐갈 수 있었다.

두 사내는 어찌해야  좋을지 몰라 쩔쩔매다가  이윽고 하느님에게
기도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는 데 합의했다. 그런 와중에서도
구의 기도가 더 힘이 있는지 알고 싶어 두 사내는 작은 섬을 둘로

갈라 한 사람은 이쪽 끝에, 다른  한 사람은 다른 쪽 끝에 자리잡고 앉았다.그들은 제일 먼저 먹을 것을  청하기로 결정했다. 이쪽 사내는
튿날 자기 구역에서 열매 맺은 나무를 발견하고 그것으로 배를
웠다. 반면에 저쪽 사내의 구역에서는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한 주일이 흐른 뒤, 이쪽 사내는 외로움을 견디다 못해 아내를 얻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그러자 이튿날 다른 배 한 척이 난파되었고,
유일한 생존자인 여인 하나가 그의 구역으로  헤엄쳐 왔다.
인이 그의 아내가  된 것은 물론이었다.  
저쪽 사내에게는 여전히
생기는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

이쪽 사내는 곧 이어 자식과  집과 의복을 달라고 기도했다. 그리
이튿날 기도했던 것 모두를 얻었다. 섬 저쪽 사내는 여전히 빈
손으로
남아 있었다.
이쪽 사내는 끝으로 자신과 가족이 섬을 벗어날 수  있도록 배 한척을 보내 달라고 기도했다. 다음날 아침에 보니 배 한 척이
가까
운 해변에 밀려와 있었다.

이쪽 사내는 저쪽 사내를 그대로 섬에 남겨 두고 떠나기로 작정했다.
저쪽 사내의 기도는 전혀 응답이 없는 것으로 보아 결코 축복
을 받을 만한 위인이 못된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그가 배에 올라 저쪽 사내를 뒤로 하고 떠나려  할 즈음에 하늘에서 목소리가 들려 왔다.“너는 어찌하여 네 동료를 남겨 두고 떠나려 하느냐?”사내가 대답했다.“내가 받은 축복들은 내가 빌어서 받은 것들이니 나 혼자 누려야 할 몫입니다.
저 사내는 기도해도 응답 한 번 받지 못하는 것으로
미루어 어떤 축복도 누릴 자격이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목소리가 사내를 책망하며 꾸짖었다.
“헛소리 말아라, 내가 응답한  기도는 바로 저  사람의 기도니라.
그의 기도가 없었던들 너는 아무런 축복도 얻어 누리지 못했을 것이니라.”사내는 지지 않고 응수했다.

“저 친구가 무슨 기도를 했기에 내가 받은 이  모든 축복이 그의
덕이란 말입니까, 어디 말 좀 해보시지요?”“저 사람은 너의 모든 기도가 이루어지게  해 달라고 기도했느니라.”  
-------------------------------------
이기심이 판을 치는 이 사회에서 가끔은 오아시스처럼 삶을 시원하게 해주는 분들을 만나게 됩니다. 이타적이면서 그러한 삶에서 행복의 원천을 찾는 분들......그런 분들을 보면 우리의 삶은 어쩐지 보약을 먹은 듯한 느낌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