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우연히 오는 게 행운이지만 행운이 오기까지

 

 

 

소풍 때의 보물찾기도 경험한 적 없고 행운권 추첨으로 상품을 타본 적도 없습니다. 그런데 웬일일까요. 보름 전, 네잎 클로버를 스무 개나 찾은 겁니다. 이런 날도 있구나, 싶었습니다. 마치 무더기로 행운이 들어올 것 같은 예감이었습니다. 그날 이후, 산책을 하다보면 클로버에 눈이 갑니다. 앞을 보고 걷는 게 아니라 땅을 보고 걸으며 눈은 한곳으로 몰리게 되더군요. 이쯤 되면 중독입니다. 우연히 오는 게 행운이지만 우리는 그 행운을 찾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행운의 숫자니, 행운의 색깔이니 하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행운도, 가끔은 노력에 감동한 선물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될 듯 될 듯 하면서도 매번 안 되던 일이 어느 때부터 빛을 발하기 시작하는 걸 보면 정말 그렇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지에 싸서 말린 네잎 클로버. 재잘거리는 아이가 예뻐서 하나, 좋은 사람에게 하나. 그렇게 나누는 것도 기분이 좋습니다. 사소한 것도 행운이라고 믿는 것은, 긍정적인 생각에서 나오는 것일 겁니다. - 글 최선옥 -

당신의 삶을 행운으로 가득채우고 싶다면 욕심일 것입니다.

그러나 당신의 삶을 행복으로 가득채우고자 한다면 그것은

가능합니다.

세입클로버의 꽃말은 행복입니다.

무수한 세입클로버가 바로 당신의 행복을 기원하기 

때문입니다. 행복한 일상속에서 우연을 가장해서 

필연적으로 가끔 찾아오는 것이 행운이 아닐까 합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