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스님의 교훈

아주 옛날 어느 산골에 찢어지게 가난한 집에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아이는 자라면서 늘 배가고파 온 종일 우는 게 일이었지요.

아기의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회초리로 울음을 멎게 하곤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는 하루에도 몇 번씩 매를 맞을 수밖에.

그날도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매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침 집 앞을 지나던 노()스님이 그 광경을 물끄러미 보다가 불연 무슨 생각이 난 듯 집으로 들어와서 매를 맞고 있는 아이에게 넙죽 큰절을 올렸습니다.

이에놀란 부모는 스님에게 연유를 묻습니다.

스님어찌하여 하찮은 아이에게 큰절을 하는 것입니까?”

이 아이는 나중에 정승이 되실 분이기 때문입니다그러니 곱고 귀하게 키우셔야 합니다.”라고 답하고 스님은 홀연히 자리를 떴습니다.

그 후로 아이의 부모는 매를 들지 않고 공을 들여 아이를 키웠습니다.

훗날 아이는 정말로 영의정이 되었습니다.

부모님은 그 스님의 안목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지요.

감사의 말씀도 전할 겸 그 신기한 예지에 대해 물어보고자 스님을 수소문하기 시작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스님을 찾은 부모는 웃음을 띠며 감사의 말을 건네고 바로 궁금했던 점을 묻습니다.

스님스님은 어찌 그리도 용하신지요스님 외에는 어느 누구도 우리 아이가 정승이 되리라 말하는 사람이 없었거든요.”

빙그레 미소를 띄던 노승(老僧)은 를 한 잔씩 권하며 말문을 엽니다.

이 돌중이 어찌 미래를 볼 수 있겠습니까허 허 허그러나 세상의 이치는 하나랍니다.”

이해하려 애쓰는 부모를 주시하며 노승이 다시 말을 잇습니다.

모든 사물을 귀하게 보면 한없이 귀하지만 하찮게 보면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는 법이지요.

마찬가지로 아이를 정승같이 귀하게 키우면 정승이 되지만 머슴처럼 키우면 머슴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이것이 세상의 이치이니 세상을 잘 살고 못사는 것은 마음가짐에 있는 거라 말할 수 있지요.”

------------------------------------


일상에서 만난 모든 이들을 귀하게 여길수는 없고 아닌 모든 이들을 귀하게 여길수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최소한 사람을 수단으로 생각하고 이용하는 악마같은 짓은 하지말자. 소소한 이익때문에 사람을 버리는 쓰레기같은 짓도 하지말자.

하늘이 기억하고 땅이 기억해서 그런 인간들을 위해서 하늘은 염라지옥을 마련하고 계신다.

안타깝게도 지옥은 항상 만원이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