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영배 2010. 4. 17. 13:21
반응형

[가장 큰 욕심]

마음 착한부부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한평생을 두고 가난한 사람들을 도왔으며,

남을 괴롭힌 적이 없었지요.

그렇게 살다가 그들은 때가 되어

죽음을 맞아 염라대왕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염라대왕이 말했지요.

“그대들은 매우 훌륭하게 일생을 보냈소.

따라서 이 곳에 머무를 필요없이

곧바로 인간 세상으로 다시 내보내 주겠소.

그러니 그대들이 원하는 삶을 말해 보아라."

노부부가 아뢰었습니다.

“별다른 욕심이 없습니다."

“부잣집에서 태어나고 싶지 않은가?"

“반드시 부자가 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귀한 집안에서 태어나고 싶지는 않은가?"

“반드시 귀한 집안이라야 할 것도 없습니다."

“이상하구나. 모든 사람이 부귀를 바라거늘

너희는 왜 그것을 바라지 않는단 말이냐?"

이에 노부부가 말했습니다.

“대왕님,

그런 것들은 저희가 전생에 이미 누려 본 바입니다.

 따라서 저희가 바라는 바는 아주 조촐합니다.

그저 몸이나 아프지 않고,

가끔 책이나 읽으면서 화초를 가꾸고,

때때로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그런 삶이면 족하겠습니다.

매일매일 편한 마음으로 아침을 맞고

담담한 마음으로 저녁을 보낼 수 있다면

그것 이상은 어떤 것도 바라지 않습니다."

그 말을 들은 염라대왕은 버럭 화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그게 어찌 작은 욕심이란 말이냐?

그거야말로 욕심 가운데 가장 큰 욕심이 아니더냐.

그런 삶이 있다면 나부터라도

당장에 염라대왕 노릇을 그만두고 그런 삶을 선택하겠다."

----------------------------------

편안하고 고요한 삶, 대화가 있고 탐심이 자라지 못하는 삶, 내일을 향한 열망이 있으나 그 열망이 허황되지
않는 삶, 그러한 삶은 어쩌면 비워야 가능한 극히 쉬워
보이지만, 어려운 삶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늘과 생강 2010. 3. 25. 23:14
반응형

[펄벅의 고백]

「대지」의 작가 펄벅 여사의 글 한 토막을 소개합니다.

"나는 내 딸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딸은 내게 인내하는 법을 가르쳐 주었지요.

우리 가족은 모두 동작이 느린 사람을

가만히 두고보지 못하는 급한 성격입니다.

물론 나도 둔한 사람에 대해 참을성이 없는

가족의 성격을 그대로 물려받았습니다.

그런 내가 정신이 박약한 딸을 갖게 된 것입니다.

       그때부터 나는 힘든 길을 걸어가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그러나 인간은 인간으로서 평등하고

인간으로서 동등한 권리를 가졌다는 사실을

내게 분명히 가르쳐준 건 다름 아닌 내 딸이었습니다.

만약 내게 이런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면

나는 나보다 능력이 못한 사람을 참을 수 없어 하는,

몹시 거만한 사람이 되어 그런 태도로

인생을 살아가지 않았을까요?

딸은 나에게 참다운 인생의 의미를 가르쳐주었습니다."

* * *

어느 책을 보니 이런 글이 있습니다.

우리의 인생은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에

탑승하여 무조건 목적지로 향하는 하나의 목표만

즉, 하나의 결과만을 추구한다 할까요.

(지나고 나서 보면

그 삶은 보람보다는 허무와 허탈이 ...)

그러나 실상의 삶은 목표와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망각하는 일이 많지요.

우리 모두 달리는 고속도로에서 국도로 내려와

천천히 달리면서 주위의 풍경을 하나하나를 보고 느끼며

서서히 한발한발 나아가는 삶을 살아보는

여유를 가져 보시면 어떨런지요.
--카톨릭 굿뉴스--

지나친 속도감에 우리는 우리자신을 멍들게 하고 우리 자신을 목표감을 잃고 질주하는 폭주기관차로 만듭니다.
조금은 돌아보고 조금은 행복한 상상을 하는
삶이 그립습니다.

느린 것은 아름답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느린 것은 삶이 지혜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뒤죽박죽세상사 2010. 1. 30. 11:04
반응형


리베이터를 탔을 때 닫기를 누르기전 3초만 기다리자.

   정말 누군가 급하게 오고 있을지도 모른다.

발신호가 떨어져 앞차가 서 있어도 클랙슨을 누르지
    말고
3초만 기다려주자. 그 사람은 인생의 중요한
   기로에서
갈등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차 앞으로 끼어드는 차가 있으면 3초만 서서 기다리자.

   그 사람 아내가 정말 아플지도 모른다.

구와 헤어질 때 그의 뒷모습을 3초만 보고 있어주자.

   혹시 그가 가다가 뒤돌아 봤을 때 웃어줄수
   있도록...

을 가다가 아님 뉴스에서 불행을 맞은 사람을 보면

   잠시 눈을 감고 3초만 그들을 위해 기도하자.

   언젠가는 그들이 나를 위해 기꺼이 그리할 것이다.

말 화가 나서 참을 수 없는 때라도 3초만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자.내가 화낼 일이 보잘 것 없지 않은가.

창으로 고개를 내밀다가 한 아이와 눈이 마주쳤을 때

   3초만 그 아이에게 손을 흔들어 주자.
   그 아이가 크면
내 아이에게도 그리 할 것이다.

짓고 감옥 가는 사람을 볼때 욕하기 전 3초만
    생각하자.
내가 그 사람의 환경이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이가 잘못을 저질러 울상을 하고 있을 때 3초만 말없이

   웃어주자. 내 품으로 달려올지도 모른다.

내가 화가 나서 소나기처럼 퍼부어도 3초만 미소짓고
   들어주자.
그녀가 저녁엔 넉넉한 웃음으로 한잔
  술을 부어줄지도 모른다.

          ---카톨릭 굿뉴스---

우리는 많은 문명의 편의시설을 사용하고 있지만,
여유를 잃어 버렸습니다.
하루에 단 한번도 하늘을 보지않고 앞만보고 가는 인생길에 우리
자신이 서있습니다.
아주 작은 여유로움 조차도 힘들어 한다면 우리는 어쩌면 현실적인 삶속에 먹혀버린 존재인지도 모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