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영배 2012. 6. 4. 17:44
반응형

 

◈♣ 지난 일에 미련을 두지말자 ♣◈  
                         
바람이 성긴 대숲에 불어와도
바람이 지나가면 그 소리를 남기지 않는다.
기러기가 차가운 연못을 지나가도
기러기가 지나가고 나면 그 그림자를 남기지 않는다.

그러므로 군자(君子)는 일이 생기면
비로소 마음이 나타나고 일이 지나고 나면
마음도 따라서 비워진다.

사람들은 무엇이든 소유하기를 원한다.
그들의 눈을 즐겁게 해 주는 것,
그들의 귀를 즐겁게 해 주는 것,
그리고 그들의 마음을 즐겁게 해 주는 것이면
가리지 않고 자기 것으로 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남의 것이기보다는 우리 것으로,
그리고 우리 것이기보다는 내 것이기를 바란다.
나아가서는 내가 가진 것이 유일하기를 원한다.

그들은 인간이기 때문에,
인간이기 위하여 소유하고 싶다고
거리낌 없이 말한다.
얼마나 맹목적인 욕구이며 맹목적인 소유인가?


보라.
모든 강물이 흘러 바다로 들어가 보이지 않듯이,
사람들은 세월의 강물에 떠밀려
죽음이라는 바다로 들어가 보이지 않게 된다.

소유한다는 것은 머물러 있음을 의미한다.
모든 사물이 어느 한 사람만의 소유가 아니었을 때
그것은 살아 숨쉬며
이 사람 혹은 저 사람과도 대화한다.

모든 자연을 보라.
바람이 성긴 대숲에 불어와도 바람이 가고 나면
그 소리를 남기지 않듯이,
모든 자연은 그렇게 떠나며 보내며 산다.

하찮은 일에 너무 집착하지 말라.
지나간 일들에 가혹한 미련을 두지 말자.
그대를 스치고 지나는 것들을 반기고
그대를 찾아와 잠시 머무는 시간을 환영하라.

그리고 비워두라.
언제 다시 그대 가슴에
새로운 손님이 찾아들지 모르기 때문이다

- 좋은 글 중에서 -

건강한 삶을 원한다면 잊어라. 지나간 일, 스치고 지나간 인연, 그리고 아쉬웠던 일 모두를 잊으라. 그러면 삶이 편하다.

머뭇거리지 마라. 인생은 짧다. 작은 도전이라도 하고 싶다면 바로 지금하라. 내일이면 이미 늦는다.

삶은 그렇게 당신의 의도대로 기다려 주지 않는다.

오늘이 당신에게 남은 마지막 날일지도 모른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늘과 생강 2010. 4. 30. 11:30
반응형

한때는 굴뚝의 연기가 부와 미래에 대한 약속처럼 느껴졌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은 아련한 추억입니다만.


이유도 모르고 답도 모르면서 하루를 숨가쁘게 살아가고 있는 현실에서 우리의 본질은 퇴색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보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바쁜 삶의 굴레와 구속이 일상이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현실의 정신없는 와중에도 가끔 친구가 그립고 친구와의 만남의 소중하게 여겨지는 것은 현실과의 괴리때문일 것입니다.


지쳐가는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휴식입니다.
흐르는 물을 바라보면서 자연의 이치를 배우고 항상 그 자리에서 자신의 삶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바위를 보면서 삶의 겸손함과 의지를 배웁니다.



지나간 일에 너무 괴로워하지 마세요.
과거는 다시 돌아올 수 없습니다.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내일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과거는 없는 시간이고 미래는 아직 우리의 시간이 아닙니다. 오직 오늘에 충실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자신을 소중히 여기시기 바랍니다.


삶은 선택입니다.
비슷해 보여도 자신에게 맞는 무엇인가가 있습니다.
선택의 순간에 신중하세요..선택은 단 두가지의 의미밖에는 없습니다. 성공과 실패. 선택의 순간에 자신의 의미를 한번 돌아보세요.

당신은 모든 선택에서 현명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