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삶과 행복한 인연

2010. 5. 24. 21:45 | Posted by 계영배


천숙녀 시인인 <건강한 인연> 중

누군가에게 힘이 되는 인연은 건강합니다.
누군가에게 의미가 되는 인연은 아름답습니다.
누군가에게 꿈을 갖게 하는 인연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누군가에게 성장이 되게 하는 인연은 행복합니다.


베토벤은 그의 재능을 상업적으로 이용하고 싶어 했던 아버지 때문에
4세 때부터 혹독한 훈련을 받았다.모짜르트 같은 신동으로 이름을 알리고자 베토벤의 아버지는 그의 나이를 속여가며 연주회를 열었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알코올 중독자가 되어버린 아버지로 인해 베토벤은 결국 10세 때 학교를 그만두어야 했다.
불우한 가정환경이었지만 베토벤은 다행히 네페라는 좋은 스승을 만나게 된다. 진보적인 계몽사상을 갖고 있던 네페는 음악의 기초뿐만이 아니라 폭넓은 교양 지식을 쌓게 해 사회적으로 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었다. 베토벤이 스승 네페를 만나지 못했다면 뛰어난 재능에도 불구하고 그저 미완의 신동으로 좌절한 뒤틀린 인생을 살아야 했을지도 모른다.

예술의 전당 최고 흥행기록을 포함해서 항상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피아니스트 예프게니 키신이 있다. 음악과 경쟁은 양립할 수 없다며 콩쿠르에 도전하지 않고 연주자로 성공한 그는 6세 때 만난 안나 칸토르 한 분만을 스승으로 섬긴 것으로 유명하다. 자신이 쏟은 남다른 노력 때문에 신동으로 불리는 것을 달가와하지 않았던 키신은 아직도 자신의 연주여행을 스승과 함께 하면서 조언을 듣는다고 한다.

첼리스트 장한나는 훌륭한 스승을 만난 것에 가장 감사한다고 한다.
장한나는 자신을 위해 헌신했던 스승 미샤 마이스키에게 어떻게 은혜를 갚아야 할지 물었다고 한다.
그러자 그는 뒷날 너와 같은 재능 있는 제자를 만나면 열심히 가르쳐 은혜에 보답하라고 했다고 한다.

이토록 한 사람의 인생의 동반자가 되기도 하고 그를 통해 역사를 바꿀 수 있는 것이 스승이다. 그러나 종종 들려오는 교육계의 어두운 소식은 스승에 대한 신뢰를 추락시킨다. 일부에서는 스승을 지식을 전달받기 위한 고용된 사람이상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학생과 학부모들도 존재한다.  이제 스승도 드물고 제자도 드문 사회가 되고 있다.
오직 지식을 사고파는 그리고 그것으로 학력을 만들어가고 있는 현실만이 존재한다.

그러나 아직도 마음 한켠에 아련하게 스승과 제자의 노을진 추억을 기대하는 것이 과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Comment

우리는 일상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원하든 원하지 않든 만나게 됩니다.
그들과 더러는 인연을 갖게되기도 하고 깊이있는 관계를 맺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만족스럽고 서로가 행복한 관계로 거듭나면서 서로의 삶의 디딤돌이 되는 경우는 많지 안습니다.

우리안에 항상 도사리고 있는 이기적인 욕심과 물욕 그리고 상대에 대한 불신때문입니다.  다음의 글은 이러한 현대인의 삶속에 오아시스와 같은 감동을 주는 내용이라고 생각되어서 모셔왔습니다.

마이클 조던이 처음 시카고 불스에 입단하기 전 그는 가난뱅이였습니다.

그는 시카고로 초청 받고도 항공비가 없어 비용을 마련하느라 동분서주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겨우 마련된 비용으로 드디어 시카고 공항에 내리긴 내렸는데...

 

경기장(연습)까지 가기 위한 차비는 없었다고 합니다.

 

그는 택시를 세워 "난 마이클 죠던 이란 농구 선순데.. 시카고 볼스에서 뛰게 됐다.

하지만 그 곳까지 갈 택시 값이 없는데 그냥 좀 태워다 주면 나중에 갚겠다~!" 라고 말하자... 모두 미친놈이라고 욕을 하고 가버렸답니다.

 

몇 시간을 택시 잡기에 할애하다가...

마침내...한 택시를 타게 되었습니다.

그는 선뜻 조단을 불스 경기장 까지 태워다 주었지요.

 

조단은 도착해서 이런 얘기를 합니다.

"지금 지불 할 차비가 없지만 후에 제가 약간의 돈을 벌면 꼭 갚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했다죠.

 

그 말을 들은 택시 기사는 빙긋이 웃으며 "시카고를 위해 좋은 경기를 보여주세요. 제가 당신의 첫번째 펜이 되겠습니다" 하면서 밝게 웃고는 어디론가 가버렸다고

합니다.

 

그 후 조던은 멋진 플레이로 그에게 답했고 그가 약간의 돈을 벌기 시작하자 시카고에서 처음 만난 그 택시 기사를 애타게 찾으며 처음했던 약속을 지키려 했다는 것입니다.

 

모든 인터뷰에서 맘씨 좋은 택시 기사를 거론해 드디어 두 사람은 눈물?의 상봉을 하게 됩니다.

 

두 사람은 그 해에 시카고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들이 됩니다. 한 사람은 농구 선수로 한 사람은 마음씨 좋은 택시 운전기사로...

 

지금은 시카고 경제를 움직일 정도로 초대형 농구 스타가 되어버린 마이클 조던!

 

조던은 그 택시 운전사와의 우정을 아직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합니다.

-------------------------------------------------------
우리의 일상에서도 이러한 기회가 많이 있었을 것입니다.
다만, 아직 우리의 눈이 이러한 기회를 인연으로 또는 관계로 만들 현명함을 지니지 못하고 마음 한구석에 의심이 자리잡아 있기 때문에
감동적인 삶을 누리지 못하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