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거대도시에서 생활하는 이들에게 많은 것이 바로 근시이다.

거대도시에는 대부분 엄청난 높이의 경쟁을 하는 건축물들이 많고

이것들이 시야를 방해하게 된다.

더불어서 거대도시에서 생활하는 이들의 엄청난 수는 스스로 앞에 

있는 것과 바로 주변에 있는 것에 몰입하게 만드는 시야의 축소를 

가져온다.

그래서 근시가 자연스럽게 활성화되는 것이다.

 

우리의 삶도 이렇다.

지나치게 우리의 주변에 있는 것에 지나치게 촛점이 맞추어지고 우리의

소모적인 일상에 집중이 과도하게 되면 그 너머의 좀 더 깊이있고

발전적인 것을 볼 수 없게 된다.

간단한 일도 반복되며 습관이 되고 습관도 지속되면 천성이 된다.

이제 너머를 보자.

이제 자신의 삶이 테두리를 벗어나서 좀 더 활성화 된 삶의 가치를

지향하자. 삶은 달라진다. 아주 조금씩이지만.

 

우리가 무엇인가에 집중하고 그 집중하는 분야가 작을 수록 우리는 전문가의 칭호를 듣게 될지도 모르지만, 그것 너머를 생각하고 고민하는 자세가 없다면 우리의 삶은 아집과 집착 그리고 정체된 고인물로 쉽게 변모될 것이다.

 

매일 일정한 시간 눈을 감고 생각을 하자.

하늘을 보면서 세상을 읽어보자.

나무와 눈을 맞대고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갖자.

내가 몸담고 있는 분야와 전혀 다른 분야를 경험해보자.

여행을 자주하자.

그리고 전혀 다른 곳에 있는 이들과 대화를 갖자.

당신이 달라진다는 것은 다른 경험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근시적인 인간으로 생을 마칠 것인지.

폭넓은 인간으로 성장할 것인지.

그리고 그 선택은 당신의 삶의 질과 격을 결정해준다.

아무리 훌륭한 그림도 바로 눈앞에서 보면 물감덩어리일 뿐이다.

조금은 거리를 두자.

조금은 멀리 보자.

인생의 다른 장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숨겨진 당신의 인생을......

Comment

가끔 우리는 지나침이 오히려 모자람보다 더욱 우리를 곤란하게 하는 경우를 경험하게 된다. 이러한 지나침이 주는 극단적인 형태가 바로 선택과 결정의 부재와 실기다.

적절한 결정, 제대로 된 결정을 위한 개인의 능력은 그 사람에게 제공되어진 정보의 양과 개인적인 취사선택이 역량에 많이 좌우된다.

우리는 인생의 경험을 통해서 더 많은 정보가 전체적인 결정의 질을 높여준다는 것을 알고 있다. 만일 어떤 결정을 하는 순간 결정을 내리는 사람에게 제한된 정보나 정보를 수집할 제한된 시간만이 주어진다면, 그는 전체적인 그림을 그릴 수 없게 되고 그로인해서 중요한 정보나 결정적인 정보를 고려하지 않은 채 결정을 하게 되는 위험에 처한다.

그러나 정보의 양과 질의 상관관계에 관한 상관관계에는 한계가 존재한다.
추가적인 정보와 다양한 범위의 정보는 혼란, 좌절, 당황, 심지어는 선택의 마비상태를 초래하기도 한다.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은 모순된 선택의 상황에 직면해 있다.
아쉽게도 정보가 많고 선택권이 많을 수록 오히려 어떠한 선택도 하지 않고 선택의 시기를 그냥 보내버리는 최악의 상황이 일상에서 자주 연출되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적절한 취사선택과 자신만의 정보정리 능력을 배가시키는 것이 삶과 행복의 질을 높이고 성공적인 삶의 모습에 한걸을 더 다가가는 확실한 방법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Comment





선택의 자유이지만, 책임이 가혹한 자유이다.
우리의 삶은 선택의 연속이다.
그러나 그러한 선택의 중요성과 재선택의 불가능성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젊은 시절의 선택은 중년과 노후의 삶을 선택한다.
그러나 지나치게 무거운 결과와 지나치게 가벼운 선택사이에는 엄청난괴리가 존재한다.



러시아 속담중에 다음의 것이 있다.
<전쟁에 나갈때는 한번 기도하라.
항해를 나갈때는 두번 기도하라.
그러나 결혼을 할때에는 세번 기도하라.>

그만큼 가정을 함께할 배우자를 만나는 것은 중요하다.
욕심과 기대치가 높아지면 오히려 실속없고 겉만번지르르한 이를 만날가능성이 있다.
현실이 힘들다고 결혼에서 돌파구를 찾는다면,
동일하게 결혼을 도피처로 생각하는 이를 만나서 결혼생활은 쉽게 지옥으로 변한다.

사람을 제대로 알기는 힘들다.
10년의 연애생활보다 3개월의 결혼생활이 상대에 대해서 더 많은 것을 알게된다는 후배의 말이 생각난다.

이것은 절반은 진실이고 절반은 무지이다.

결혼은 당연히 집안과의 만남이고 집안과 집안사이의 연결이기 때문에 보이지 않는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그러나 상대의 일상속에서 새롭게 밝혀지는 사실들은 사실 없다.

다만, 연애시절에는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때문에 그 이면이 제대로 보이지 않거나 무시하기 마련이다.

연애서절에 호방하게 금전에 대하서 둔감한 남자를 좋아했다면
결혼이후에는 그 남자의 카드값을 같이 감내할 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  연애시절에 화려한 옷맵시가 눈에 띄게 멋져보였다면, 결혼 이후에 그녀의 옷값에 대한 부담을 당연히 공유해야 하는 것이다.

우리는 보고 싶은 것만보고,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습관으로 인해서 지속적인 실패를 한다.

가끔은 우리의 삶을 비디오를 보는 것처럼,
때로는 재방되는 드라마를 보는 것처럼 되돌아 보자.
분명 보이지 않는것이  보일 것이다.

Comment


    모든 것은 사랑으로부터 온다 




      그대, 외로울 때
      그대, 상처받고 신음할 때
      그대, 길을 잃고 헤맬 때
      그대...사랑의 힘을 느낀 적이 있는가


      어머니가 위대한 것은
      사랑의 힘 때문이다
      밀림의 맹수들도
      새끼를 지킬 때 한층 더 사나워진다



      사랑은 보이지 않으나
      그 힘은 태산을 움직이고 바닷물을 말린다
      사랑이 있으면 두려움이 없고
      사랑이 있으면 좌절도 없다



      사랑은 창조를 낳고
      사랑은 구원을 낳고
      사랑은 희망을 낳고
      사랑은 영원한 생명을 낳는다



      그대, 사랑하라
      일생 사랑으로 살아가라
      모든 것은 사랑으로부터 오나니



      - 김영진의 "사랑과 희망의 노래" 중에서 -

      ------------------------------------------------------

      삶의 모든 신비와 기적은 사랑에서 부터 온다.
      즐거움과 슬픔 그리고 보람과 열정적인 삶도 사랑으로 부터 온다.
      이 세상의 마지막에도 끝까지 살아숨쉬는 감정은 사랑일 것이다.
      성공하고 싶은가. 아니면 행복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사랑해라. 네 이웃을 사랑하고 네 가족을 사랑하라.
      그러나 무엇보다도 네 자신을 사랑하라.
      스스로를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지 않느 자 타인과 가족을 그리고 이 사회를 사랑할 수 없다.
      사랑에는 단계가 있고, 연습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Comment

    인생은 선택이다. 자 당신의 선택은?

    2010. 1. 26. 11:15 | Posted by 계영배

    선택

     

    늘 행복한 스승이 있었다. 그는 늘 웃으면 살았고. 단 한 순간도 불행하니 기색이나 어두운 얼굴을 볼수가 없었다.

    어느덧 스승이 나이들어 임종을 맞게 되었다. 그런데 죽음 앞에서도 스승은 여전히 웃고 있었다. 예전부터 그런 모습을 궁금히 여겨 오던 제자는 그제서야 스승에게 물었다.

    "죽음을 앞두고도 웃고만 계시니 무엇이 그리 즐거우십니까?"

    스승님은 틀림없이 언짢거나 슬픈 감정이 있으셨을 텐데. 어떻게 그런 모습을 한 번도 비치지 않으셨는지요?"

    그러자 스승이 조용히 말햇다.

    "나는 일일곱 살때 스승을 처음 만났다. 그때 나는 이미 인생의 불행과 고통을 알고 있어서 늘 우울해 있었지. 그런데 나의
    스승 언제나 무슨일이든지 큰소리로 웃기만 했지......

    ....스승의 그 모습이 이상하다고 여긴 나는 어느날 스승에게 여쭈었다. ’스승이시여. 왜 항상 웃기만 하시는지요?’ 하고 말이지. 스승님은 또 잠자코 웃기만 하다가 이렇게 말씀하시더구나."

    "전에는 나도 너처럼 불행에 짓눌려 살았다. 그런데 하루는 나라는 사람은 내가 선택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날 이후 아침에 눈을 뜰 때마다 나 자신에게 물었다

    자. 오늘은 어떤 사람을 선택하겠느냐?  불행이냐 행복이냐?

     

    월간(좋은 생각) 그림으로 만나는 좋은생각 p100-101

    우리는 무수한 선택의 기로에서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 부터 당신이 어떤 인생을 선택하든 그 것은 당신의 몫입니다.
    이왕이면 행복하고 열정적인 삶을 선택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