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부모의 역할'에 해당되는 글 2

  1. 2010.04.13 훌륭한 아버지와 아들
  2. 2010.01.04 아이들을 위한 기도

훌륭한 아버지와 아들

2010. 4. 13. 20:10 | Posted by 계영배


                      중앙일보 1998년 8월 21일자 신문에 기재됐던 내용입니다.

                ---------------------------------------------------------------

 

 

                 "어디서 난 옷이냐? 어서 사실대로 말해 봐라."

 

             환경미화원인 아버지와 작은 고물상을 운영하는 어머니는

             아들이 입고 들어온 고급 브랜드의 청바지를 본 순간

             이상한 생각이 들어 며칠째 다그쳤다.

             부모님의 성화에 못이겨 아들이 사실을 털어놓았다.

 

              " 죄송해요.  버스 정류장에서 손지갑을 훔쳤어요."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그만 자리에 털썩 주저앉고 말았다.

 

              "내 아들이 남의 돈을 훔쳤다니..."

 

              잠시 뒤 아버지가 정신을 가다듬고 말했다.

 

              "환경이 어렵다고 잘못된 길로 빠져서는 안된다."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아들의 손을 꼭 잡고 경찰서로 데려가                 

           자수시켰다.

         자식의 잘못을 감싸기 바쁜 세상에 뜻밖의 상황을 대면한 경찰은

          의아해하면서 조사를 시작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아들의 범죄사실이 하나 더 밝혀졌고,

          결국 아들은 법정에 서게 되었다.  

 

         그 사이에 아버지는 아들이 남의 돈을 훔친것에 마음 아파하다가

         그만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재판이 있는 날 법정에서 어머니가 울먹였다.  

 

  "남편의 뜻대로 아들이 올바른 사람이 되도록 엄한 벌을 내려 주세요."

 

    아들은 눈물을 흘렸다.  

 

     " 아버지가 저 때문에 돌아가셨어요.  흐흐흑."

 

     이를 지켜보던 주위 사람들은 모두 숙연해졌다.

     드디어 판결의 시간이 왔다.

 

      "불처분입니다.  꽝- 꽝- 꽝-."

 

        벌을 내리지 않은 뜻밖의 판결에 어리둥절해하는 당사자와 주위  

        사람들에게 판사가 그 이유를 밝혔다.

      " 우리는 이처럼 훌륭한 아버지의 아들을 믿기 때문입니다."
---------------------------------------------------------

버나드 쇼우는 말했습니다.
"부모라는 직업은 가장 힘들과 어려운 직업이다. 따라서 부모가 되는 자격증이 있는 사람만이 부모가 되어야 한다."

현실의 사회에서는 자격미달의 부모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자식을 망치고 자신에 표상이 되기 보다는 자식에게 타산지석의 교훈만을 보여주는 군상들은 사회의 천덕꾸러기를 양산합니다.
자식은 거짓없는 부모의 유산입니다.
자식을 보면 부모를 알 수 있습니다. 지식은 단기간에 주입이 가능하지만, 심성과 인격은 태어나는 순간, 아닌 수태의 순간부터 시작됩니다.

제발 스스로 감내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결혼도 하지말고 정말 결혼을 하고 싶다면 절대로 아이는 낳지마세요..이는 죄악입니다.

Comment

아이들을 위한 기도

2010. 1. 4. 11:55 | Posted by 계영배

아이들을 이해하고

아이들의 말을 끝까지 들어주고

묻는 말에 일일이 친절하게

대답해 주도록 도와주소서..

면박을 주는일이 없도록 도와주소서..

 

아이들의 말을 가로막거나

핀잔을 주는 일이 없게 도와주소서..

나의 말과 행동으로써

정직은 행복을 가져온다는 것을

증명하도록 인도하여 주소서..

 

나의 마음속에 비열함을 없애고

잔소리를 하지않게 하여주소서..

그리고 주님이여..

나의 기분이 언짢을 때

나의 혀를 삼가게 하여주소서..

아이들이 잘한일에 대해서

서슴치 않고 진심으로

칭찬을 하게 하여주소서..

 

아이들의 사소한 잘못에 눈을 감고

착한일만 보도록 도와주소서..

아이들을 나이대로 대하고

어른들의 판단이나 관습을

강요하지 않게 하여 주소서..

 

아이들이 스스로 자기일을 돌보고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하고.. 결정하는

기회를 빼앗지 말게 하여 주소서..

 

자기 본위적인 만족을 위해

벌주는 일을 금하게 하여 주소서..

 

아이들의 정당한 소원을 다 들어주고

아이들에게 해롭다고 생각되는

권리는 허락치 않는 용기를 주옵소서..

 

 

 

 

 

 

                 좋은글에서..(카톨릭 굿뉴스)

교육은 너무나 숭고하고 힘든 과정이다.
보람이 크기는 하지만 그 위험도 크다.
부모라는 역할을 정말로 중요하고 진정으로 고민하고 행동해야 하는 지위이다.

그러나 지금 우리나라는 너무나 쉽게 부모가 되고 너무나 쉽게 부모의 지위를 버리는 이들이 많은 것 같다.

삶은 의외로 준비되지 않고 노력하지 않는 자들에게는
역경일지도 모른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