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당신의 아이는 당신을 넘어서야 합니다.

2012. 3. 10. 16:49 | Posted by 계영배


*♡* 더 크게 사랑하는 법 *♡*


누구나 이야기 합니다.
내 아이를 나보다 더 잘 아는 사람은 없다고.
내 아이를 나보다 더 사랑하는 사람은 없다고.
그래서 엄마들은 아이의 손을 꼭 붙잡고
자신이 결정한 방향으로 데려가려 합니다.


그러나 두렵지 않습니까?
당신이 데리고 가는 길의 끝에는
결국 당신 자신이 있다는 사실.
당신의 아이가 당신만큼 밖에는
클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사실.


조금 뒤에서 걸어 보세요.
아이의 걸음이 비틀거리면
바로잡아 주고.
아이가 걷다가 넘어지면
손을 잡아 일으켜 세워주고.
아이가 도움을 요청할 때
따뜻한 품으로 안아주고.


이 세상 큰 사람들은 모두
그런 엄마를 가졌답니다.
<모셔온 글>

우리는 정답을 알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을 지도 모릅니다.
사실은 정답중의 하나, 어쩌면 전혀 다른 오답을 알고 있으면서,
우리가 살아온 경험에 아이에 대한 막연한 기대심리를 더하여 우리는 아이들의 미래를 꿈꾸게 됩니다.
그래서 우리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들을 현실감없는 존재를 인식하게
되는지도 모릅니다.

Comment

무식하고 욕심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을 자신의 분신이나, 자존심으로 생각한다. 교육의 과정에서도 아이들의 개성을 살리고 아이들의 행복한 삶을 위한 설계가 아니라 (물론 입으로는 아이들을 위한 것이라고 한다.) 자신의 존심과 과시욕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아이들을 괴롭힌다.

어린 시절부터 다양한 영재교육 ( 도대체 우리나라에 왜 이렇게 영재들이 많을까?  언제부터 영재의 개념이 아무나로 바뀌었을까?) 과 수재교육을 섭렵시키면서 가정의 모든 생활을 아이에게 맞춘다.
교육도 맞춤 교육과 필요한 교육이라는 대명제가 아니라.
치맛바람과 말도 안되는 입소문?에 의지해 어린 아이들을 훈육시키고 지옥을 경험하게 된다.

일정한 연령에 달할때까지 아이들은 자신의 호기심 충족을 위해서 다른 한편으로는 부모들의 무서움과 집요함에 의해서 따라간다.
중학교 고학년 부터 이제 아이의 현실적인 바램과 부모의 기대간에 괴리가 생기고 무엇인가 어긋나고 있다는 것을 부모들은 인식하게 된다.
그러나 이를 결코 받아들이는 부모는 없다.
자신의 자식만은 항상 예외라고 생각하는 착각속에 있기 때문이다.

우리 아이가 자신의 꿈을 이루도록 제대로 성장하고 있는지 여부보다
우리 아이가 00학원 00반에 다닌다는 것을 더욱 중요시하는 한심한 부모들에 의해서 어린시절부터 혹사 당한 이땅의 아이들은 중학교 고학년과 고등학교를 거치면서 심한 피로현상과 학습기피현상을 경험하게 되고 결국, 탈선이나 학습무기력증에 빠지게 된다.

다양한 학원을 전전긍긍했지만, 오히려 이로 인해서 정작 공부가 필요한 시점에서는 공부에 대한 흥미와 매력을 다 잃어버리고 오로지 멍때리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마감하는 것이다.
이에 더하여 게임과 각종 디지털기기의 일상적인 사용은 아이들의 훌륭한 도피처를 제공하고 상상속의 삶을 살도록 도와준다.

결국, 아이들의 인생은 부모의 상상속의 인생조각이 되어 무기력하고 무참하게 피폐해진다. 그리고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되는 것이다.아이들에게 제대로 된 방향을 스스로 제시할 수 없다면, ( 단순히 귀동냥이 아니라. ) 차라리 방치하거나 아니면 부모가 되는 공부, 아이들의 학습을 미리 앞서가는 공부라도 하고 설치는 부모가 되라.

선무당이 사람잡는다고, 무식한 부모와 사교육의 얍샆한 돈벌이에 맛들인 일부 몰지각한 인간들이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돌아올 수 없는 늪으로 빠뜨리고 있다.

Comment

아이들을 위한 기도

2010. 1. 4. 11:55 | Posted by 계영배

아이들을 이해하고

아이들의 말을 끝까지 들어주고

묻는 말에 일일이 친절하게

대답해 주도록 도와주소서..

면박을 주는일이 없도록 도와주소서..

 

아이들의 말을 가로막거나

핀잔을 주는 일이 없게 도와주소서..

나의 말과 행동으로써

정직은 행복을 가져온다는 것을

증명하도록 인도하여 주소서..

 

나의 마음속에 비열함을 없애고

잔소리를 하지않게 하여주소서..

그리고 주님이여..

나의 기분이 언짢을 때

나의 혀를 삼가게 하여주소서..

아이들이 잘한일에 대해서

서슴치 않고 진심으로

칭찬을 하게 하여주소서..

 

아이들의 사소한 잘못에 눈을 감고

착한일만 보도록 도와주소서..

아이들을 나이대로 대하고

어른들의 판단이나 관습을

강요하지 않게 하여 주소서..

 

아이들이 스스로 자기일을 돌보고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하고.. 결정하는

기회를 빼앗지 말게 하여 주소서..

 

자기 본위적인 만족을 위해

벌주는 일을 금하게 하여 주소서..

 

아이들의 정당한 소원을 다 들어주고

아이들에게 해롭다고 생각되는

권리는 허락치 않는 용기를 주옵소서..

 

 

 

 

 

 

                 좋은글에서..(카톨릭 굿뉴스)

교육은 너무나 숭고하고 힘든 과정이다.
보람이 크기는 하지만 그 위험도 크다.
부모라는 역할을 정말로 중요하고 진정으로 고민하고 행동해야 하는 지위이다.

그러나 지금 우리나라는 너무나 쉽게 부모가 되고 너무나 쉽게 부모의 지위를 버리는 이들이 많은 것 같다.

삶은 의외로 준비되지 않고 노력하지 않는 자들에게는
역경일지도 모른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