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14. 4. 29. 11:28
반응형

 

"네 죄와 고통을 다 내게 다오.

 그것이 나에게   최고의 선물이다.“

11세기의 성자 제롬이 베들레헴에서 성경을 번역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기도하는데 예수님께서 나타나셨습니다.

제롬은 기뻐서 예수님께 말했습니다.
"사랑하는 주님, 제가 주님께 무슨 선물을 드릴까요?“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하늘과 땅이 다 내 것인데 네가 무슨 선물을 내게 주겠느냐?"

제롬이 말했습니다.
"이 성경을 다 번역해서 그것을 선물로 드리겠습니다."

그때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정말 나에게 선물을 주겠느냐? 그러면 한 가지만 다오."

"그것이 무엇입니까?"

"네 죄와 고통을 다 내게 다오. 그것이 나에게 최고의 선물이다.“

우리 안에 있는 무기력과 절망,
자포자기와 한숨, 우울증과 탄식은 하느님께서 받으시는 선물입니다. 그것이 우리에게는 부끄럽고 추해 보여도 그것 없이는 하느님을 만날 수가 없습니다.


하느님은 우리를 "깊은 곳"에서 만나시는 분입니다.

성 어거스틴이 말했습니다.
"탄식은 인간에게 큰 힘이고, 하느님께는 큰 약점이 된다."

그렇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인간의 탄식소리에 가장 약하십니다.
그러기에 우리의 탄식은 우리에게 오히려 큰 힘이 됩니다.

어머니가 가장 약한 것은 자녀들이 슬피 우는 소리입니다.
그 소리를 듣고 어머니는 모든 것을 희생하고 자식을 살리십니다.

- 오미희의 '더 깊은 묵상'Ⅱ(내가 깊은 곳에서 / 이윤재)


하느님은 당신의 눈물 한방울까지도 다 헤아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당신의 슬픔과 아픔을 다 기록하고 계십니다.

맡기십시오. 당신의 삶은 바로 주님이 이끌어가시는 삶의 일부입니다.

신은 당신에게 오늘도 끊임없이 대화를 시도하고 계십니다.

마음을 열어놓으세요.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