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판단

우리는 다른 사람에 대하여

판단하느라고 막대한 에너지를 소모한다.

 누가 무슨 말을 하고 무슨 짓을 했는가에 따라 그 사람을

나름대로 판단하지 않고 지나가는 날이 없다.

뭔가를 엄청나게 듣고 보고 알게 되는 나날이다.

내 마음 속에서 이 모든 느낌들을 이리저리

류하고 따져 내리는 판단들이라고는 하지만,

이런 판단들이 내 자신에게 먼저 대단히

스트레스인 것도 사실이다.

사막의 교부들은 다른 이를 판단하는 것이
내게 무거운 짐인 반면에 오히려 다른 이로부터
판단을 받는 것이 훨씬 더 가벼운 일이라고 했다.

일단 남을 판단해야 할 필요에서

벗어나 버릴 수 있다면,

무한한 내적 자유를 경험하게 된다.
일단 판단으로부터 자유로워 질 수 있다면,
자비를 위해서도 자유로워 질 수 있다.

예수님께서
“남을 판단하지 말아라.

그러면 너희도 판단 받지 않게 될 것이다(마태7,1).”

라고 하셨던 말씀을 기억해야 한다.

-헨리 나우웬-

판단이 이롭지 못한 이유는 나에게도 짐이 되기 때문이고, 더 나아가 그 판단이 정확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남을 판단하는 시간에 나 자신을 돌아보고 나 자신의 존재감을 확인하는 시간을 갖자.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