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무릎 꿇은 석공 


  늘 무릅을 꿇고 비석을 다듬는 석공이 있었다,

석공은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땀을 흘리며

비석을 깍고 다듬었다,

바닥에는 돌가루 먼지가 가득했다,

하지만 석공은 몇 시간동안 무릅을 꿇은채

일어날줄 모르고 일에 열중 했다,

비석은 점점 아름다운 문양을 드러내며

모양을 갖춰갔다,

며칠뒤 석공은 다듬기가 끝난 비석에
명문을 새겨넣었다,

그때 석공의집 앞을 지나던높은 관리 한사람이

안으로 들어섰다, 관리는 돌을 다루는 석공의

재빠르고 정교한 솜씨에 감탄하며 말했다,

"나도 돌같이 단단한 사람들의 마음을
당신처럼 유연하게 다듬는 기술이 있었으면 좋겠소,

그리고 돌에 명문을 새기듯 사람들의 마음에

내이름을 새길 수 있었으면 좋겠소"

그러자 석공이 대답했다,
"그것은 어렵지않습니다,

사람을 대할때 저처럼
 
무릅을 꿇는다면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 좋은 생각中에서 - 

당당하면서도 의연하게 그러면서도 원칙과 질서를 존중하는 자세로
자신을 낮추면 절대로 비굴하지 않습니다.
그러면서도 삶의 주인공으로 인식되어질 수 있습니다.
당신과 같은 향기의 삶을 살아가는 인생들을 만나고 싶다면 조금만
낮추면 됩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