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씨앗을 땅위에 그대로 뿌려두면

그것은 따가운 햇볕에 그대로 말라죽는다.

그가 그 햇볕을 기꺼이 받을 수 있으려면

어느 기간 땅 속에 갇혀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정상적인 발육성장을 하며

언젠가 흙 위로 비집고 나와 뿌리내리고

움틀지라도 온전하게

자신이 꽃피울 참모습을 드러낼 수 있다.

 

그처럼 하느님께서

그대를 어둠 속에 두심도

아직은 그대가

하느님의 그 빛을 그대로 받기엔

너무 약해서인지도 모른다.

 

어둠 속에 갇힌 불꽃인 그대가

그 굴레를 벗어 던지고 빛에로 나아갈

성장의 그 날을 위해,

싹이 움트고

뿌리가 내리고

줄기가 솟고

잎들이 나고

꽃이 만발한 그 날을 위해,

당신의 빛을

눈부시지 않게 그대의 눈이 볼 수 있고

그 빛을 온몸으로 받을 수 있는 그 날을 위해,

하느님께서는

어둠으로 부드럽게 그대를 가리어 보호하시는 것이다.

 

참으로 그 어둠 속에서

그대는 성장의 길을 밟으며

자신이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소명을

온전히 가꾸어 가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그대에게 맡겨진 어둠을

함부로 벗어 던지려 함은 철없고도 경솔한 짓이다.

그러다가는 흙 위로 잘못 드러나

채 발아(發芽)도 못하고 말라죽는

씨앗이 될지도 모르니,

그대의 어둠을

경건한 마음가짐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그러면 언젠간

그대 안에 깃들인 참모습이

온전하게 드러날 날이 반드시 올 것이다.

 

그를 위해

오직 "나를 믿고, 두려워 말라!"는

하느님의 말씀만 의지하고

하느님을 신뢰하면서

지금의 그 어둠을 묵묵히 감수토록 하라.

--카톨릭 굿뉴스--

지금 당신을 짖누르고 있는 인생의 고단한 짐들은 당신속에 진주를 캐기 위한 신의 시간인지도 모른다.
무책임하게 자신이 인생을 방치하지마라.
준비된자만이 삶의 진리를 이해하고 내일의 삶을 향해 전진한다.  과거에 자신을 가두지 말고 현실의 어려움에 자신을 포기하지마라. 내일속에서 온전히 꽃피울 당신의 화원을 상상하고 오늘을 알차게 이 세상의 첫날처럼 보내라.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