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죽박죽세상사 2016. 8. 22. 17:42
반응형

 

 

"춘추시대 오패의 한 사람인 환공은

명재상 관중과 습붕과 함께 전쟁터에서

혹한 속에 지름길로 돌아 오다가 길을 잃었을 때

명재상 관중이 늙은 말의 지혜를 이용하여

늙은 말을 풀어 놓으니 행군한지 얼마않되어

큰 길을 찾았고

 

 

산길을 행군하다가 식수가 떨어져

군사들이 갈증에 시달렸을 때

습붕은

개미는 원래 여름엔 산 북쪽에 집을 짓지만

겨울에는 산 남쪽 양지 바른 곳에 집을 짓는다고하여

군사들이 개미집을 찾으니 흙이 한 치쯤에

개미집이 있으면 그 땅속 일곱 자쯤에 물이 있다고하여

물을 찾아 군사들의 목마름을 해결하였다."

 

인간은 스스로 만물지영장이라고 하지만

어려움과 시련 중에서나  나태할 때

동물이나 곤충이나 자연에서 지혜를 얻고

배우고 깨달아  처신함은 필요한 길이리랴.

하느님께서는 헛되이 창조하신 것이 없고

만물을 사람이 다스리게 하셨으니

"슬기로운 마음으로 지식을 구하고

지혜로운 귀로 예지를 찾아"

주님을 찬미 찬양합시다.

 

 

아    멘.  시인   류해주   바오로. 



우리는 일상은 지혜와 삶의 이정표로 가득차 있습니다.

다만, 이를 지켜보고 익힐 시간과 여유가 우리에게는 없습니다.

항상 배우기를 게을리하지 않고 옛것과 새것과의 조화로움속에서

삶의 지혜를 배우고자 노력한다면 잘못된 길로 빠질 염려도 없습니다.

과욕을 멀리하고 찰라적인 삶과 거리를 둔다면 삶은 절로 자신을 길을

찾아가게 될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인생의 묘미입니다.

돌아가는 지혜, 머무름의 지혜, 나눔과 비움의 지혜를 알게되었을 때 

인생은 한 단계 성숙해지게 될 것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