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죽박죽세상사 2010. 3. 25. 23:09
반응형

경상도에서 살던 초등 학생이 서울로 전학을 왔다 .

 

     복도에서 뛰면서 놀고 있었는데 이걸 본

 

     서울 아이 : 얘 ~ 너 그렇게 뛰어다니면서 소리지르면

 

     선생님한테 혼나 ~ .

 

     경상도 아이 : 맞나 ?  (정말로 그래 ? )

 

     서울 아이 : 아니 맞지는 않아 .

 

 

 

 

     서울 아이와 경상도 아이는 친해져서 같이 목욕탕엘

 

    갔다 .

 

     서울 아이 : 저기 때미는 아저씨 있잖아 ~

 

                정말로 잘 밀어 .

 

     경상도 아이 : 글나 ( 그래 ~ )

 

     서울 아이 : 아니 긁지는 않고 그냥 밀기만 해 ~

 

 

 

 

 

     서울 아이와 경상도 아이는 같이 전철을 탔다 .

 

       비가오고 난 후인지라 전철 안에는 습기가 차 있었다 .

 

       경상도 아이가 창문에 그림을 그리며 낙서를 했다 .

 

       서울 아이 : 얘 ~ 그렇게 낙서를 하면 지저분 하잖아 .

 

       경상도 아이 : 게않다 ~ 나중에 문데버리면 댄다아이가  ~

 

             ( 그렸던 그림을 다 지우겠다는 말)

 

       서울 아이 : . . . 문을 때 버리면 안돼 ( 놀라면서 )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