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개미귀신)

 

난 귀신이 아니오.

명주 잠자리의 유충일 따름이오.

내 몸 길이가 1cm 인데, 1cm 짜리 귀신 봤소?

왜 나를 개미귀신이라고 부르는 거요.

문자의 횡포를 버리시오.

비록 내 몸이 흉측하나

나도 아름답고 맑은 날을 꿈꾸는 한 존재요.

미물이지만 나에게도 배고픔이 있고 기다림이 있소.

개미, 앙상한 밥알만한 개미가 내 밥이오.

개미 한 마리 잡아먹기가 얼마나 힘든지 아시오?

오랜 시간 구덩이를 파놓고 몇시간,

혹은 몇일을 기다려야 외로움 끝에 겨우

개미 한 마리가 결려듭디다.

개미지옥, 내 식탁을 개미지옥이라고 부르지 마시오.

당신들 식탁을 지옥이라고 부르지 않으면서

왜 내 식탁만 지옥이라고 하는거요.

문자의 횡포를 버리시오.

나를 있는 그대로 이름 없이 보아주시오.

명주잠자리가 되면

나도 짝을 찾아 사랑이라는 걸 해보고 싶소.

하늘도 실컷 날아볼 것요.

그리고 난 죽겠지.

내가 죽은 뒤에 내 새끼들을

개미귀신이라고 부르는 건 좀 슬프오.

말이 많았나 보오. 미안하오. 난 귀신이 아니오.

당신을 해칠 생각이 없으니

당신도 나를 해치지 마시오.

우리 평화롭게 삽시다. 인간이여!

 

(할미꽃)

 

무덤 위에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할미꽃에게 햇살이 물었다.

 

"할매, 할매는 왜 무덤만 보고 계십니까?"

 

할미꽃이 대답했다.

 

"무덤 속의 망자가 꽃을 보고 싶어하는데

꽃들은 다 망자를 외면하고

하늘을 보고 있다오.

그래서 내가 볼품없는 꽃이긴 하지만

누워 있는 망자가 나라도 쳐다보라고

이렇게 얼굴을 숙이고 있는 거랍니다"

------------------------------------------------------
사랑은 배려와 관심을 먹고 자라는 생명체입니다.

타인을 이해하고 그 사연을 들어보고 그들만의 아픔과 삶에 귀를 기울이는 관용이 우리에게 필요하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선뜻 그렇게 하자 않는 것은 삶에 대한 지나친 집착과 자신에 대한 지나친 관용이 만들어 낸 흉물스러운 이기심 때문일 것입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