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이별이 슬픈 건 / 오세영

 

이별이 슬픈 건

헤어짐의 순간이 아닌

그 뒤에 찾아올 혼자만의 시간 때문이다

 

이별이 두려운 건

영영 남이 된다는 것이 아닌

그 너머에 깃든 그 사람의 여운 때문이다

 

이별이 외로운 건

한 사람을 볼 수 없음이 아닌

온통 하나뿐인 그 사람에 대한 기억 때문이다

 

이별이 참기 어려운 건

한 사람을 그리워해야 함이 아닌

한번도 해보지 않았던 그 사람을 지워야 함 때문이다

 

이별이 아쉬운 건

한 사람을 곁에 둘 수 없음이 아닌

다시는 그 사람을 볼 수 없음 때문이다

 

이별이 후회스러운 건

한 사람을 떠나 보내서가 아닌

그 사람을 두고 두고 조금씩 잊어야 함 때문이다.
------------------------------------------

만남은 필연적으로 이별을 전제한다.
만남은 필연적으로 헤어짐을 전제로 한다.
만남은 헤어짐이 있기에 더욱 애틋하다.
헤어짐을 두려워하기 보다는 만남을 소중히 여겨라.
다만, 아무하고나 만나지마라.
소중한 만큼 소중한 사람과의 만남이 중요하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