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남편이 죽었다.

교통사고로.

결혼한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사랑하는 남편이 저 세상 사람이 되었다.

새벽에 경부고속도로에서 대형 트럭이 남편의 차를 들이 받아 버렸다.

눈물도 나지 않았다.

정신이 없는 가운데 장례를 치렀다.

많은 사람들이 위로의 말을 건네며 남편의

죽음을 기정사실화했으나 인정할수가 없었다.

이번 여름휴가 때 첫아들을 안고 고향의

바닷가를 찾자고 하던 말만 떠울랐다.

나는 임신 중이었다.

도대체 하느님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

정말 원망스러웠다.

가난했지만 착한 마음으로 열심히 세상을

살려고 하던 남편이었다.

다니던 성당에 발길을 끊었다.

그리고 고통 가운데 해산을 했다.

남편이 바라던대로 아들이었다.

나는 아들을 안고 남편의 고향을 찾았다.

동해가 보이는 산자락에 남편은 잠들어 있었다.

나는 포대기를 열어 남편이 잠든 무덤을

아기에게 보여주었다.

파도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남편을 일찍데려간 하느님이 다시 원망스러웠다.

아들을 얻은 기쁨보다 남편을 잃은 슬픔이

더욱 컸다.

"오늘이 일요일인데 왜 성당에 가지 않았니?"

산에서 내려오자 시아버지가 나를 불렀다.

정이 넘치는 햇살같이 따뜻한 음성이었다.

"나가기 싫어서요, 아버님."

"왜?"

"그이를 일찍 데려간 하느님이 원망스러워서요."

"이렇게 어여쁜 아들을 줬는데도?"

"그래도 그래요."

그러자 시아버지가 마당 앞 꽃밭으로 나를

데리고 갔다.

꽃밭에는 장미와 달리아, 채송화, 도라지꽃이 활짝 피어 있었다.

"여기에서 꺾고 싶은 꽃을 하나 꺾어 보거라."

시아버지가 무겁게 입을 열었다.

나는 가장 아름답게 핀 장미꽃 한 송이를

꺾었다.

그러자 시아버지가 다시 입을 열었다.

"그것 봐라. 내 그럴 줄 알았다."

우리가 정원의 꽃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을 꺾어 꽃병에 꼿듯이

하느님도 가장 아름다운

인간을 먼저 꺾어 천국을 장식한다....

얘야, 이제는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사랑에 관한 믿음 중에서

인생은 어둡게 보면 슬픈일들 투성이 입니다.
인생은 밝게 보면 행복한 일들의 연속입니다.
인생의 의미와 삶의 진정한 가치의 주인공은 어쩌면 그러한 삶과 인생을 살아가는 인간이 아닌 것 같습니다.

삶을 이해하고 인생을 받아들이기에는 너무나 불가사의한 현상들이
우리의 현실에서는 많습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