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11. 5. 30. 10:57
반응형


누군가 밉게 보일 때에는

구름도 끼었다 개었다 하는데 
어찌 마음인들 고정될 수 있겠는가 
먹구름 속을 거치고 거치면
밝은 태양이 있나니 
그 기쁨을 찾는 일을 아니 저버리도록 다짐해 본다.

피는 꽃을 좋아하고 지는 꽃을 싫어함은
꽃의 본질이 아닌 껍데기(相)를 봄인즉,
눈(目)이 있어도 없는 것일까.

누군가 밉게 보일 때에는 

구름 끼어 기압이 낮던지
상대에 원인 있을 게다 
아니면 내 욕심 때문일 게다.

내 몸과 마음이 불편해지던지 
이익에 상반되던지
생각의 차이로 귀찮다는 핑계 일거다.

입장을 바꿔 보고 
내 탓으로 돌려보고
상대의 잘했던 점을 생각해 본다.
마음이 결연缺然 하더라도 감정 표현을 숨겨 본다.

기다려 보면 미움이 사그라들어 
용서의 바람이 불고 
서서히 구름은 걷히고 
구름 사이로 밝은 햇살이 비침을 느낀다.
<모셔온 글>
스스로의 감정에 매몰되면 전체가 보이지 않고 보고 싶은 것만을 보게된다.
만일 스스로의 감정 때문에 편견이 생긴다면 우리의 삶은 진정으로 불행한 열쇠를 한손에 지닌
인생길이 될 것이다.
자신의 상황과 자신의 존재감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보는 연습을 하자.
우리 자신이 행복하기 위해서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