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장님이 팻말을 목에 걸고 지하철 입구에서 
구걸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팻말에는 이런 글귀가 씌어져 있었습니다. 

'저는 태어날 때부터 장님입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많았으나 그 장님에게 
동전을 주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어느 날, 장님이 쪼그려 앉아 
빵조각을 먹을 것을 보고 
한 청년이 장님에게로 다가왔습니다. 

그리고는 불쌍했던지 그 장님을 위해 
팻말의 글귀를 바꿔주기로 했습니다. 
그 청년은 팻말에 있던 글귀를 지우고 
그 위에 다시 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봄이 와도 꽃을 볼 수 없답니다." 

그 후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태도가 변했습니다. 
장님을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장님 앞에 놓인 깡통에 
동전을 아낌없이 넣었습니다. 

참 신기합니다. 글자 몇 개 바꿨을 뿐인데 
사람들은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합니다. 
그만큼 우리의 일상은 메말랐다는 반증이겠지요. 
사람과 사람과의 거리는 종이 한 장 차이입니다. 
당신의 풍부한 감성으로 
그 간격을 없애 주시길 바랍니다. 
분명 세상은 당신의 간절함으로 인해 
아름다워질 것입니다.

----------------
변화에 필요한 것은 자본이나 시간이 아닌 관심일 수 있습니다.
노력과 열정 그리고 일상에 대한 관심이 삶의 향기와 삶의 방향을 바꾸어놓는
경우가 의외로 많습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