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토끼가 잠자는 척 했데요]

신문을 보다가 생각하게 만드는 글이 있어 올립니다.

너무 바쁜 세상, 남을 이겨야 살 수 있는 세상을 사는
우리들이

한번 생각해 보았으면 합니다.

토끼와 거북이가 살았다. 토끼는 거북이를 사랑했다.

어느 날 토기는 자신의 느린 처지를 한탄하는

거북이를 보며 가슴 아파했다. 거북이를 짝사랑했던 토기는

거북이가 자신감을 갖고 살도록 해주고 싶었다.

어느 날 토끼는 거북이에게 이렇게 말했다.

"느림보 거북아! 나랑 달리기 시합 한번 해보지 않을래?

너 따위는 내 상대가 될수가 없지만 말이야"

약이 오른 거북이는 토끼의 도전을 받아들였다.

"토끼야, 내가 비룩 느리기는 하지만, 날 우습게 여기지 마.

길고 짧은 건 재봐야 하는 법, 한번 해보자고"

드디어 경주가 시작되었다.

그러나 거북이가 토끼를 따라잡을 수는 없었다.

앞서가던 토기는 달리면서도 거북이만을 생각했다.

"거북이가 잘 따라올까? 혹시 경주를 포기하지는 않을까?"

뒤를 돌아보니 거북이가 너무 처져 있었다.

토끼는 천천히 걸었지만 마찬가지였다.

출발할 때 천천히 달릴 걸 그랬다며 후회했다.

그렇다고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었다.

토끼는 길가에 누워 자는 척하기로 했다.

거북이가 와서 자기르 깨워주면 둘이서

함께 달리기로 했다.

둘이서 함께 골인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잠시 후 거북이가 땀을 뻘뻘 흘리며 다가왓다.

그러나 거북이는 잠든 토끼를 깨우지 않았다.

거북이는 토기를 깨우지 않고 슬며시 지나쳐버렸다.

토끼는 거북이가 지나가는 걸 봤지만 일어나지 않았다.

결국 거북이가 경주에서 이겼다.

자기를 깨우지 않은 거북이가 야속하기는 했지만,

기뻐하는 거북이를 바라보는 토끼의 마음은 거북이보다
더 기뻤다.

토기가 거북이에게 졌다는 사실이 동네에 알려졌다.

그러나 토끼는 끝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거북이를 진심으로 사랑했기 때문에.

그후 거북이는 근면과 성실의 상징이 되었고,

토기는 자만과 방심의 대명사가 되었다.

그렇지만 아무도 모른다.

잠든 척하며 누워서 눈물을 흘려야 했던 토기의 마음을....

이 이야기는

우리가 잘 아는 ’토끼와 거북이’ 우화를 패러디한 것이다.

누군가 패러디 하여 인터넷에 올려놓은 것을

필자가 정성껏 다듬어보았다.

참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주는 작품이다.

농구 경기를 볼 때마다 나는 권투 시합을 생각해본다.

권투는 비슷한 체중의 선수들끼리 급을 정해서

경기를 하는데,

농구엔 그런 게 없다.

키에 따라 급을 만들어 경기를 하면,

롱다리가 아닌 나 같은 사람도 농구 코트에 한번 서볼

텐데.

세상은 정말 급하게 돌아가고 있다.

토끼의 문화가 지배하는 세상이다.

빠르지 않으면 안 된다는 ,

이기지 않으면 안 된다는 토끼 문화가

우리를 압박하고 힘들게 하고 있다.

직장엘 가도, 학교엘 가도, 교회를 가도,

심지어 가정엘 가도

토끼들은 거북이들을 무시하고 ’왕따’시킨다.

느림보 거북이를 위해 자는 척 해줄 수 있는

착한 토끼문화가 진정 아쉬운 시대다.

                                                    ---카톨릭 굿뉴스---

넉넉함과 여유로움을 상실하고 오로지 속도전에 전부를 거는 현대인들의 삶이 오히려 삶을 애처롭게 합니다.
행복이 목적이지 속도가 목적이 아닐 진데,
행복이 삶의 의미이지 돈이 삶의 의미가 아닐 진데,
우리는 모든 경쟁의 구도속에서 경쟁력을 키우는 데 몰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날 그 시기는 아무도 모릅니다. 죽음은 한 순간이고 그때에는 늦습니다. 자신을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는데 필요한 것은 여유와 시간 그리고 배려이지 돈이 아닙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