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영배 2013. 9. 8. 11:48
반응형

 

 

하느님은 부서진 것들을 사용하신다’라는 히브리 격언이 있습니다.

 

단단한 곡식이 부서져야 빵이 되고,

포도주도, 향수도, 잘게 부서짐을 통하여 만들어집니다.

단단하고 질긴 음식도 우리 입안에서 고르고 잘게 부서져야

소화가 되고 영양가가 됩니다.

사람도 원숙한 인격과 신앙을 갖추려면

반드시 부서지는 과정을 밟아야 합니다.

부서짐의 크기가 성숙의 크기이기 때문입니다.

 

            옛날 시골에서는 도리깨질 하는 장면을 흔히 볼 수 있었습니다.

거두어들인 곡식을 앞마당에 펼쳐 놓고 사정없이 도리깨로 후려칩니다.

곡식들의 신음소리... (. 나만 때려?!)

곡식들의 저항소리... (이제, 그만 좀 때려?!)

그래도 농부는 아랑곳 하지 않고 한참을 내려칩니다.

 

그러나 사실 알고 보면 아프라고 때림이 아닙니다.

미워서 때리는 것도 아닙니다.

껍데기를 벗겨내기 위해서,.

알곡과 쭉정이를 가려내기 위해서입니다.

 

우리의 농부이신 하느님께서도

우리에게 이렇게 도리개질을 하실 때가 있습니다.

시도 때도 없이 말이죠.

 

어느땐 너무 아파 차마 신음도 못 냅니다.

", 나만 때리느냐?'고 불평도 합니다.

"이렇게 힘들고 어려워서야 누가 예수를 믿겠느냐"고 투덜댑니다.

 

그래도 하느님의 도리깨질은 쉬지 않습니다.

더 많이 부서지라 하심입니다.

더 많이 깨지고 더 많이 죽으라 하심입니다.

도리깨질의 강도가 하느님 사랑의 깊이입니다.

왜냐하면

부서져야 사용하시고,

부셔진 만큼 쓰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장간의 대장장이는 일상의 연장을 만들기 위하여

달구어진 쇠를 적당히 두들겨 댑니다.

그러나 특별하고 귀한 도구를 만들기 위해서는

구슬땀을 흘려 가며 한 나절을 두들기고 또 두들겨 댑니다.

이 대장장이의 두들김 소리는

우리를 향하신 하느님의 마음입니다.

 

주님 오실 날에 알곡 되게 하시려고,

하느님의 때에 더 귀하게 쓰시려고,

우리의 신음소리에도 외면하신 채...

두드리고, 내려치고, 밟고, 깨뜨리고,

상하게 하고, 거절당하게 하고, 실패케 하고, 수치를 당하게 하고,

초라하고 비참하게 만들고, 억울하게 하고...

결국은 인생의 밑바닥까지 내려가게 하심입니다.

 

우리 천주교는

죽음을 통하여 살고,

버림을 통하여 얻고,

부서짐을 통하여 알곡 되고,

깨어짐을 통하여 쓰임 받고,

포기함을 통하여 소유하는 것입니다.

 

바오로 사도는 '나는 날마다 죽노라' 했습니다.

그래서 하루만 죽어서도 안 됩니다.

한번만 죽어서도 안 됩니다.

한번만 깨어져서도, 한번만 부서져서도 안 됩니다.

 

날마다 순간마다

주님 때문에,

주님을 위하여,

주님과 함께

죽고, 부서지고, 깨어져야 합니다.

 

어쩌면 우리의 삶이 힘들고 고단한 이유는

우리의 고백이 '나는 날마다 사노라'이기 때문이 아닐런지요?

 

, 살다보면 불쑥 불쑥 혈기가 나나요?

, 참을 수 없는 분노와 미움에 시달릴까요?

, 주체할 수 없는 원망과 짜증이 일어날까요?

, 견딜 수 없는 답답함과 절망감으로 우울해질까요?

 

그것은 덜 죽어서 그렇습니다.

덜 깨어져서 그렇습니다.

덜 부서져서 그렇습니다.

 

그러나 소망이 있습니다.

부서지게 하심은 쓰시기 위해서,

깨어지게 하심은 성숙하게 하기 위해서,

죽으라 하심은 살리시기 위해서,

비참하고 초라하게 하심은

 

그만큼 내가 너를 사랑한다'는 증거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어떤 때는

하느님도 너무하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이제 그만 좀 부수고 때리셔도 되지 않느냐?”

저항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 '그만하심'의 때는

 

하느님이 정하신 것이 아니라

내가 정한 것임을 깨닫습니다.

 

하느님은 우리를 '특별히 대우' 하시고

특별하게 사랑하신다' 하시면서

종종 발가벗겨 광화문 네거리에 서 있게 하십니다.

 

그렇게 비참하고 초라하게 하심은

똑바로 살게 하시기 위해서,

똑바로 걷고,

똑바로 보고,

똑바로 믿게 하시기 위해서입니다.

 

히브리서 126, 11절 말씀입니다.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자를 견책하시고

아들로 여기시는 자에게 매를 드신다.

무슨 견책이든지 그 당장에는 즐겁기보다는

오히려 괴로운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견책으로 훈련을 받은 사람은

마침내 평화의 열매를 맺어 올바르게 살아가게 됩니다."

 

최악의 상황 속에서

최선의 삶을 살면

최고의 하느님을 만납니다. 아멘.

    

- 어느 수도자의 묵상

삶의 가치는 바로 고통과 인내를 통해서 업됩니다.

조금만 참으로 새로운 빛이 우리에게 비출 것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