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그런 길은 없다...

 

     아무리 어두운 길이라도

     나 이전에

     누군가는 이 길을 지나갔을 것이고,

     아무리 가파른 길이라도

     나 이전에

     누군가는 이 길을 통과했을 것이다.

     아무도 걸어가 본 적이 없는

    그런 길은 없다.

     나의 어두운 시기가

     비슷한 여행을 하는

     모든 사랑하는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기를...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中에서...베드로 시안)

나만이 고달프고 힘들다고 생각하지마라.
당신의 그 길을 이미 누군가는 걸어갔다.
그 중 누군가는 그 길을 넘어서 자신의 삶으로 나아갔고
또 다른 누군가는 그 길에서 주저앉아 자신의 인생을 마감했다.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