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사람은 희망에 속느니보다 절망에 속는다.


스스로 만든 절망을 두려워한다.
무슨 일에 실패하면 비관하고
이젠 인생이 끝장난거라고 생각해 버린다.

그러나 어떠한 실패 속에서도
희망의 봄은 달아나지 않고
당신이 오기를 어느 삶의 길목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그것을 볼 줄 아는 눈과
붙잡을 수 있는 의지를 가진 사람이 나타나기까지
기회는 잠자코 있는 것 뿐이다.

설령 재난이라 할지라도
그것을 휘어잡는 의지앞에서는
도리어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 있다.

우리는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으로
우리 자신의 힘 속에 자신의 운명의
열쇠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사람에게는 두 가지의 의지가 있다.
하나는 위로 올라가는 의지이고,
하나는 아래로 내려가는 의지이다.

이 두 가지는 우리 내부에서 서로 싸우고 있다.
한편에서는 모든 향락을 쫓아 버리라고 소리치고
한편에서는 마음껏 향락을 즐기라고 유혹한다.

당신은 위로 향하는 의지를 쫓을 것인가,
아래로 떨어지는 의지에 몸을 맡길 것인가,
그것을 결심하는 것은 당신 자신이다.


톨스토이 / 사람은 희망에 속느니 보다 절망에 속는다.

항상 자중하라.

자신의 인생에서 한 발 멀어져라.

당신의 삶속에 아주 작은 여유의 틈을 만들어라.

삶의 질을 바꾸고 싶다면

지금 당장 자신의 삶에서 관조적이 되라.

그리고 그 안에서 희망과 기회의 씨앗을 보아라.

삶은 항상 역설과 양면속에서 외롭게 외치고 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