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맥주 병 속의 편지♡
 
1999년 3월에 영국의
템즈강 어귀에서 고기 잡이를 하던 한
어부의 그물에 맥주병 하나가 걸려나왔다.

어부가 병의 뚜껑을 열어 보니
놀랍게도 빛 바랜 종이 두 장이 나왔다.

‘이 병 속의 편지를 발견하시는 분께,
부디 이 편지를 제 아내 엘리자베스에게 전해 주시고
전쟁터로 나가는 이 병사의 축복을 받으십시오.’

이어서 다음 장에는 아내에게 쓴 편지가 있었다.

‘군함 위에서 이 편지를 쓰고 있소.
당신에게 이 편지가 전해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당신을 향한 내 사랑을 병 속에 담아 바다에 띄우오.

만약 이 편지가 당신 품으로 가거든 받은 날짜와
시간을 써서 소중히 간직하며 기다려 주오.

사랑하는 이여,
그만 안녕. 당신의 남편으로부터. 1914년 9월 ×일’

어부는 편지 아래에 쓰인 날짜를 보고 깜짝 놀라고 말았다.
무려 85년 전에 씌어진 편지였던 것이다.
어부는 영국 정부에
그 편지를 맡기며 주인을 찾아주기를 부탁했다.

편지를 쓴 영국군 토머스 휴즈는
1914년 프랑스 전투에 참가하기 위해 도버해협을
건너는 군함 위에서 아내 엘리자베스에게
편지를 쓰고 맥주병에 담아 고향 쪽 바다로 던졌다.

안타깝게도 그는 12일 뒤 첫 전투에서 전사했다.

그의 아내는 남편의 전사 통지서를 받자 슬픔을 견디지 못하고
남편과의 추억이 담긴 고향을 떠나 뉴질랜드로 이민을 갔다.

두 살짜리 딸 크라우허스트와 함께….

영국 정부는 수소문 끝에 엘리자베스가 1979년 세상을
떠났으며 그 딸이 아직 살아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렇게 남편의 애틋한 사람을
담은 병 속의 편지는 아내가 아닌 딸에게 배달되었다.

편지 사본은 ‘세기의 러브레터’ 수집으로 유명한
웰링턴 알렉산더 턴벌 도서관에 기증돼 전시되고 있다.

  <모셔온 글>

이 글을 읽으면서

두 가지가 내 머리속으로 스며든다.

사랑이란 과연 어떤 힘과 의지를 지닌 생명체인가 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과연 전쟁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존재를

부여했을까하는 것이다.

전쟁은 인간의 사랑을 파괴하고, 격한 분노만을 남기는 악마의

산물일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일상에서 수없이 많은 전쟁을 치른다.

 

Comment